초등도서추천 :: 한밤중 달빛 식당

연령 7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3월 15일 | 정가 9,500원
구매하기
한밤중 달빛 식당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한밤중 달빛 식당

<한밤중 달빛 식당>을 처음 봤을 때 참 따뜻한 느낌이었어요
하지만 이 식당은 사실 특이한 곳이에요

 

 

문 밖에서부터 보글보글 물 끓는 소리가 들리고 달콤하고 고소한 냄새가 나요

문을 열면 속눈썹 여우와 걸걸여우가 친절하게 맞이합니다

“오늘 힘들었죠? 어서 오세요!”

 

이런 식당이 있다면 저도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식당 문을 들어서는 순간부터 힐링이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거든요

그런데 뭐가 특이하냐고요?

 

 

 

사람이 아닌 여우들이 운영하는 식당이라는 점도 특이하지만,

메뉴를 주문하면서 돈 대신 나쁜 기억을 받거든요

연우는 동호의 책상 밑에 떨어져있던 오만 원짜리 지폐를 주웠던 기억을 떠올렸어요

그 기억을 따뜻한 유자차와 딸기가 들어있는 생크림 케잌 한 조각과 바꾸죠

그리고 또 하나의 특이한 점은 이 식당이 하루 종일 보이는 것은 아니라는 거예요

연우는 식당에 다녀간 날 밤, 꿈을 꾼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요

하지만 다음 날 또 식당에 가게 됩니다

나쁜 기억을 가지고요

 

 

 

그곳에서 만난 아저씨… 아저씨는 나쁜 기억들을 많이 쏟아낸 것 같은데도 행복해보이지 않았어요

그리고 연우는 자신의 기억 중에서 일부가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게 되요

바로 돌아가신 엄마에 대한 기억이었죠

그런 연우를 보며 엄마가 돌아가신 후에 너무 힘들어서 연우를 잘 챙기지 못한 연우 아빠도 정신이 들어요

 

누구나 지우고 싶은 기억들이 있을거예요
기억이라는 것이 시간이 지나면서 희미해지기도 하지만
그 당시에는 너무 힘들고 괴로워서 지우고 싶을 때도 있죠
하지만 기억이라는 것이 단순하지는 않아요
나쁜 기억 속에도 잊지 말아야할 기억도 있고,
연관된 좋은 기억도 있어요
그래서 나쁜 기억을 지우면 좋을 것 같지만,
나쁜 기억을 지우려다 좋은 기억들도 함께 지워지는 것 같아요
아마 감정이 단순하지 않아서 그런게 아닐까 싶어요

한편으로는 기억을 지우려는 것이 현실도피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저도 괴롭고 힘든 일을 여러 번 겪어봐서 그 마음을 잘 알지요
하지만 그 힘든 기억들이 오늘을 살게 하는 원동력이 될 수도 있고,
사람을 성숙하게 하는 계기가 되었을 수도 있는 것 같아요

이 <한밤중 달빛 식당>의 주 독자는 초등학생이겠죠
아이들은 어른들보다도 실감 있게 상상을 할 것 같아요
나쁜 기억을 지워버리는 상상이요
그런 아이들에게 이 책은 조용히 다가가서 얘기해줍니다
나쁜 기억이 정말 나쁜 기억만은 아니라는 것을요
그리고 힘든 일이 있을 때, 현실을 무작정 피하려고만 하는 것보다
힘들더라도 용기 있게 그 상황과 맞서는게 중요하다는 사실도
이 책을 통해서 깨닫게 되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