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초등저학년추천도서] 한밤중 달빛식당

연령 7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3월 15일 | 정가 9,500원
구매하기
한밤중 달빛 식당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제 7회  비룡소 문학상 수상작

한밤중 달빛 식당

글 이분희 / 그림 윤태규

난 책읽기가 좋아 2단계 65권.

초등저학년이상 권장하는 책이예요.

“지우고 싶은 나쁜 기억이 있으면,

‘한밤중 달빛 식당’으로 오세요!”

예쁜 그림의 이야기책인데

내용은 슬프기도 하고 감동적이기도 하고

어른과 아이가 함께 읽고 치유받을 수 있는 힐링동화예요.

어두운 밤 집을 나온 주인공 연우가 한참을 걷다가

언덕꼭대기에서 한밤중 달빛 식당을 발견했어요.

예전에는 본 적 없는 식당이였어요.

두마리의 커다란 여우가 연우을 맞이하고 주문을 받아요.

나쁜 기억 한개면 음식을 주문할 수 있어요.

다음에는 두개, 그 다음에는 세개…

연우는  학교에서 동호 책상 밑에서 오만 원짜리 지폐를 봤던 일을 떠올려요.

오만원이면 학용품도 사고, 간식도 사고 새 실내화도 바꿀 수 있어요.

술에 취해 들어와 새벽에 훌쩍 나가 버리는 아빠보다 더 필요한 것들이예요.

다음날 잠에서 깬 연우는 새 실내화를 보고 깜짝놀랐어요.

그 이후에도 연우는 한밤중 달빛식당을 찾았어요.

달빛식당을 찾은 다른 사람들의 나쁜 기억들이 여우의 식당 냉동실에 쌓여 있어요.

나쁜 기억을 버리고 올 순 있었지만

다른 소중한 기억들도 함께 잃어버릴 수 있다는 사실을 안

연우는 달빛식당을 다시 찾았어요.

나쁜 기억들을 다시 돌려달라고 했지요.​

나쁜 기억을 다시 돌려받은 연우는 동호의 5만원을 주워서 사용한것도 기억이 돌아오고

돌아가신 엄마의 기억도 돌아왔어요.

나쁜 기억을 지우면 행복해 질꺼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였어요.

나쁘거나 슬픈기억속에서도 소중한 기억들이 있어요.

초등권장도서 한밤중 달빛식당​

어른들이 ​읽어도 좋은 책인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