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보물은 무엇일까?

시리즈 난 책읽기가 좋아 | 이용경 | 그림 원혜진
연령 6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5월 20일 | 정가 8,500원
구매하기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내 보물 (보기) 판매가 7,650 (정가 8,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내 보물

표지만 보면 그림도 예쁘고 알록달록해서 유아들을 위한 그림책 같아요
하지만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내 보물>은 난 책읽기가 좋아 시리즈 중 한 권으로 권장 연령이 7세 이상, 60쪽 정도의 글밥이 제법 많은 책이에요

 

누가 누가 나오나?
주인공은 꼬마토끼 두리번 두리번은 호기심도 많고 겁도 많아서 이름처럼 늘 주위를 두리번거려요

흥미로운 사실은 아빠는 북극곰 크앙씨, 엄마는 개구리 펄쩍부인이라는 것!

이 출생의 비밀! 참 신선하죠?^^

토리는 어찌 이런 일이 있냐며 놀라워하네요

가족이 하나도 닮지를 않았대요

동화니까 가능한 일이라고 얘기해줬답니다
꼬마원숭이 왕초롱이는 언제나 정답만을 말하고, 늘 1등만 하다보니 지는 걸 못 견뎌요

 


즐거운 소풍 날

소풍 날에는 보물찾기가 빠질 수 없죠!

보물은 빨간 점으로 표시되어 있는 도토리에요

잘 두리번거리는 두리번이 잘 찾을 것 같았지만, 모범생 왕초롱이가 역시나 잘 찾더라구요

두리번은 아빠가 보물찾기 1등해서 상품 좀 받아오라고 말한 것 때문에 보물찾기가 더 싫었죠

시도는 했지만 보물이 눈에 잘 보이지 않았어요

그래서 포기하고 바위 위에서 책을 읽다가 잠들어버렸죠
눈을 떠보니 왕초롱이가 빨간점이 있는 도토리를 계속 떨어뜨리면서 가는게 아니겠어요?

두리번은 그 보물들을 주웠어요

보물찾기 1등에 대한 욕심이 생겼거든요

보물찾기 시간이 끝나고 두리번이 1등을 하자 왕초롱이는 울면서 다시 보물을 찾으러 갔어요

미안한 마음에 왕초롱이를 찾아나선 두리번

왕초롱이는 찾지 못하고 길을 잃었지 뭐예요

 

 

아이들을 위해 간식을 가지고 왔던 크앙씨는 아들을 찾아나섰어요

두리번은 물론 찾았겠죠? ^^

하지만 아빠가 찾은 것은 단순한 두리번이 아니라 보물이었다는 사실!

 

가족이야말로 서로의 보물이죠~
보물찾기를 통해 진정한 보물을 찾게 된 두리번
이책을 읽은 아이들 모두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내 보물을 찾았으리라 생각해요

책을 읽은 후 토리와 대화를 나눴어요

토리맘 :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내 보물이 뭐였어?

토리 : 토끼

토리맘 : 두리번?

토리 : 응

토리맘 :  그건 아빠한테고…엄마한테는?

토리 : 아빠

토리맘 : 너는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보물이 뭐야? (엄마라는 대답을 기대함)

토리 : 나!

토리맘 : (속으로…으응?) 너는 이 책을 읽고 나서 네가 소중하다는걸 깨달은거야?

토리 : 응! 토리맘 : 하하하

대답이 ‘엄마’일줄 알았는데 잠깐 당황스럽긴 했지만 자존감이 높은거라고 생각해야겠죠? ^^

아이들과 함께 읽고 아이들에게 가장 소중한 보물은 무엇인지 이야기 나누어 보고, 가족의 의미에 대해서도 함께 생각해보면 좋을 것 같아요

 

저는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내 보물>을 읽고 나니

같은 작가가 쓴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이 궁금해졌어요 조만간 토리와 읽어보려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