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난 책읽기가 좋아’시리즈!!!

시리즈 난 책읽기가 좋아 | 이용경 | 그림 원혜진
연령 6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5월 20일 | 정가 8,500원
구매하기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내 보물 (보기) 판매가 7,650 (정가 8,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오랜만에 만나보는 ‘난 책읽기가 좋아’ 신간

아이들이 막 읽기독립하던 시기

너무 많지도, 적지도 않은 글밥에,

취학 전후 아이들의 정서에 맞으면서,

지루하지 않게 적절한 유머코드도 있는

책을 찾으면서 알게 된 시리즈.

믿고 보는 ‘난 책읽기가 좋아’시리즈이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내 보물’의 주인공은 꼬마토끼 두리번이다.
두리번은 호기심은 많지만 겁이 많고, 소심하다.
잘 하고 싶고, 뽐내고 싶지만 자신이 없다.
두리번에게 늘 자신만만한 왕초롱이는 부러움과 질투의 대상이다.

즐거운 소풍날,
보물찾기시간이 돌아왔다.
친구들은 보물을 찾을 생각에 잔뜩 신이 났지만
보물찾기에 자신이 없는 두리번은 기가 죽었다.
더구나 아침에 집을 나설 때 아빠가 한 말 때문에 더 싫었다.

모범생 왕초롱이아빠와 친한 사이인 두리번아빠는
왕초롱이아빠의 아들 자랑에 샘이 난 나머지
아들에게 보물찾기에서 꼭 1등을 해오라고 했던 것이다.
(아이들 책을 읽으면서 이럴 때 뜨끔하다.^^;)

친구들이 보물을 찾느라 바쁜 시간에
두리번은 아이들이 없는 숲속의 바위에 누워 낮잠을 자고 있었다.
그러다 왕초롱이의 노랫소리에 잠이 깨어보니
왕초롱이의 주머니에 난 구멍 사이로 도토리들이 쪼르르 떨어지고 있었다.
물론! 왕초롱이는 이 사실을 까맣게 모른채 보물을 찾으러 다른 곳으로 가버렸다.
왕초롱이에게 돌려주려고 도토리를 줍기 시작하던 두리번은
순간 아빠의 얼굴이 떠올랐다.
‘왕초롱이는 1등을 아주 많이 해 봤으니까 오늘 딱 한 번만 내가 1등을 해도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두리번은 가슴이 콩닥콩닥 뛰었지만 왕초롱이의 도토리로 1등이 되었다.
그제서야 왕초롱이는 주머니에 구멍이 난 것을 알았고
떨어진 도토리를 찾겠다며 숲으로 뛰어갔다.
너무 미안한 두리번은 왕초롱이를 찾아 정신없이 뛰어갔고,
결국 숲에서 길을 잃고 말았다.
그리고 두리번의 아빠 크앙씨도
이 소식을 듣고 목이 쉬도록 아들을 찾아 숲속을 헤맨다.
“내 아들 두리번! 세상에 둘도 없는 내 아들 두리번아!”
두리번을 찾는 동안 아마도 많이 반성하고,
정말 소중한 보물이 무엇인지 깨닫게 됐을 것이다.

돌아온 두리번은 왕초롱이에게 보물을 돌려주며 사과했다.
하지만 아빠가 원하던 1등을 하지 못해서 마음이 무거웠다.

그런 두리번의 마음을 눈치챈 아빠 크앙씨가 말한다.
“선생님, 오늘 보물찾기의 1등은 제가 아닐까요?
점박이 도토리보다 진짜진짜 중요한 보물을 찾아왔으니까요!”
우리 모두 진짜 중요한 보물을 놓치고 살고 있는 건 아닌지 생각해보게 된 시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