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어린이심사위원이 강추한 스토리킹 수상작 _ 핑스

시리즈 스토리킹 | 이유리 | 그림 김미진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9월 3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핑스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어린이 심사위원 100명이 선정한 제6회 스토리킹 수상작

핑스

이유리 글 / 김미진 그림 / 비룡소

비룡소의 어린이 심사위원 100인이 선택한 도서 핑스.

어떤 내용이기에 많은 어린이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을까? 궁금해지네요.

등장인물에 대한 소개를 읽으니 핑스에 대한 궁금증은 밝혀졌지만

낯선 등장인물들 소개에 내용이 대한 궁금증은 더해만 갑니다.

정재이 – 주인공! 우주비행사가 꿈. 식물인간이 쌍둥이 민이의 형.

핑스 – 우주에서 가장 고귀한 생명체로 알려진 신비의 새.

주인공 재이의 쌍둥이 동생 민이는 불의의 사고로 식물인간이 되어있어요.

어느 날 이아페투스 기지에서 개발한 신약인 암브로시아

어떤 병에 걸린 사람도 살려낼 수 있다는 소식에

재이민이의 엄마는 전 재산을 정리하고 이아페투스 기지로 떠나게 되었어요.

우주정거장 신시에서 엄마는 탑승수속을 하러 가고

재이 혼자서 민이를 확인하러 가던 중, 우연히 발견한 낯선 사내들.

재이는 그들이 가져가려는 것이 동생 민이가 있는 냉동 캡슐로 착각을 하고

그들을 뒤쫓던 재이.

하지만 그들에게 발각되고 그들의 우주선에 실려 수만 광년 떨어진

먼 우주의 외딴 행성까지 동행을 하게 되는데…

 

낯선 행성에서 마주하게 된 푸엉인 아이 론타.

론타는 우주에서 가장 고귀한 생명체인 핑스를 불러모을 수 있는

특별함을 지닌 아이.

그런 론타의 능력을 악용하기 위해 스헬 일당은 론타를 납치했고

론타와 재이는 도망치다 잡히고 다시 도망치다 잡히기를 반복하면서

우여곡절을 겪게 되는데…

시공간을 초월하는 우주에서 펼쳐지는 쫓고 쫓기는 이야기.

그 속에서 알아가는 서로의 가족애와 우정.

동생을 살리기위한 재이의 용기와 지혜 그리고 사랑은

이야기를 읽는 내내 진실된 느낌으로 다가오네요.

어린이 심사위원들이 전하는 말을 읽어보고

핑스를 읽고나니 아이들의 안목이 정말 높다는 생각을 하게 하는 이야기.

신비로운 한편 깨달음을 주는 이야기 – 6학년 이다인

잠재된 상상력을 깨워 준, 그리고 한 번 보고 나면 아쉬워서 또 보게 되는 그런 책! – 6학년 이승민

판타지와 우주 이야기로 상상력을 자극시키는 책! - 중학교 1학년 김보민

뭐라고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환상적인 책! – 5학년 홍유빈

추천하는 한 마디들이 정말 잘 어울리는 책이라는 느낌이 드는 핑스!

재미와 감동이 함께 하는 핑스!

아이와 함께 어른도 즐길 수 있는 책인 것 같아요.

책을 보자마자 앉은 자리에서 다 읽은 아들이 써 놓은 독서록.

작가님의 훌륭한 글솜씨 덕분에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다는 아들.

저도 같은 느낌이에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