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식물의 모든 것-백과사전 비교 분석!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9월 5일 | 정가 40,000원
구매하기
자연사 박물관 (보기) 판매가 36,000 (정가 4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내가 책 편식이 좀 있다.

백과사전은 DK라는 믿음!

[자연사 박물관 생명 관찰 실험실]은 DK에서 만든 어린이를 위한 자연도감이다.

차례

생명의 기초

미생물과 균류

식물

무척추동물

어류

양서류

파충류

조류

포유류

서식지 

 

10개의 챕터에 걸쳐 생명의 기초부터 다양한 동,식물들 그리고 서식지까지 나와있다.

생명의 기초에서는 DNA, 세포, 진화, 번식에 관한 기초적인 설명이 있다.

의외로 백과사전 중에서 균류를 다루고 있는 책이 드물다.

미생물과 균류 편에서 버섯에 관한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다.

동물백과를 사면 식물백과도 가지고 싶은 게 사람 마음이다.

(짜장면이냐 짬뽕이냐만큼이나 선택하기 어려운 문제들!)

[자연사 박물관 생멸 관찰 실험실]에는 그래서 동/식물이 모두 들어있다.

동,식물 백과의 백미는 바로 사진이다.

엄청 큰 크기의 책인데 세로로 곤충이 딱!!!

도롱뇽 밖으로 튀어나오는 거 같지 않나?

이런 클로즈업 사진들이 곳곳에 포진해 있다.

내용을 떠나 사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마지막장 서식지 챕터에는

각 서식지별로 동,식물들이 어떻게 살아가는지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뒀다.

백과사전하면 또 색인 보는 재미 아닌가!

필요한 정보가 있으면

색인을 쭉 훓어보다가 궁금한 페이지에 가서 보면 된다.

헌데 이런 책들이 다 고가다 보니 보고 사고 싶은 게 인지상정이다.

허나 서점에 가면 백과사전류는 다 비닐에 싸져 있다.

비싼 책인데 손상이 되면 팔지를 못하니 출판사 사정도 이해가 간다.

우리집 아이가 백과사전, 그 중에서도 동물백과를 엄청 좋아한다.

동,식물을 좋아하기도 하거니와

백과사전을 보면서 뭔가 알아가는 걸 즐기는 듯하다.

그래서 우리집에는 백과사전이 좀 많다.

(너무 많이 봐서 너덜너덜해진 책은 여러권 처분한 뒤라 이 정도다.)

DK [자연사박물관 생명 관찰 실험실]

DK [동물백과사전]

그리고 세밀화로 만들어진 [동물박물관][식물박물관]이다.

4권 모두 영국책이고 국내에서는 비룡소에서 출판됐다.

그래서 집에 있는 책들을 비교/분석을 해 봤다는 거 아닌가!

수많은 백과사전을 다 사줄 수는 없으니까.

그 중 한 권을 골라야한다면 뭘 골라야할지 모르니까.

세 종류의 백과사전의 맹금류 파트만 비교를 해봤다.

[DK 자연사박물관 생명 관찰 실험실]은

다양한 촬영기법이 동원돼 만든 책이다보니

사진이 큼직하니 볼거리가 많다.

[자연사박물관 생명 관찰 실험실]의 맹금류-수리 파트다.

날아서 튀어나올 듯한 수리 사진으로 확실히 볼 거리를 충족시켜 준다.

그리고 부위별 설명과 사냥법 등의 정보는 빈 공간에 빼곡하게^^

이 책은 제목이 [동물백과사전]이다.

사전이라는 이름답게 사전적 지식들이 들어있다.

DK [동물백과사전]의 맹금류 – 수리 파트다.

모두 3페이지에 걸쳐 수리류에 대해 설명이 돼 있는데

[자연사 박물관 생명 관찰 실험실]보다 내용은 더 풍부하다.

동식물 파트를 과감하게 낱권으로 분리한 [내 책상 위 자연사 박물관 시리즈]다.

세밀화로 만들어진 백과사전류들이 가지는 강점이

사진보다 더 따뜻한 느낌이 들어서 유아기 아이들이 보기 좋다는 거다.

대신 정보량은 사진으로 된 백과사전보다 확실히 적다.

유아기라면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내 책상 위 자연사 박물관 시리즈]를!

시각적인 걸 중요하게 생각하는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자연사 박물관 생명 관찰 실험실]을!

그림도 싫고 큰 사진도 싫고 정보가 중요하다는 아이라면 [동물백과사전]을!

추천하는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