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려다본 적 있어?

시리즈 지브라 3 | 글, 그림 우르슐라 팔루신스카 | 옮김 이지원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8월 17일 | 정가 15,000원
구매하기
게으를 때 보이는 세상 (보기) 판매가 13,500 (정가 15,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어렸을 때, 체력적으로 조금 힘들거나 괜히 울적하면 난 침대에 누워 방 천장을 쳐다보았다. 천장엔 네모난 듯, 동그란 듯 기하학적인 무늬가 연달아 있었다. 그걸 바라보고 있으면 빙글빙글 도는 것도 같고 초점이 흐려지면서 딴 나라로 가는 것 같은 느낌도 들면서 수면 상태도 아닌 상태로 이런저런 생각을 떠돌아다녔던 것 같다. 언제부터인지 그렇게 쉬는 일은 없어졌는데 어른이 되면서 점점 효율성을 따지기 시작하면서였던 것 같다. 그럴 바엔 잠을 잔다….라고 생각했던 게 아닐까.

 

 

<게으를 때 보이는 세상>은 그림책이다. 아주 긴 판형의 이 책이 어떻게 보면 읽기 불편할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이 책, “읽는 책”이 아니다. 그림책이니까 당연히 “보는 책”이겠지…생각하겠지만 그 또한 아니다. 물론 이 그림책이 주는 여백 같은 그림과 색감은 정말 아름답다. 하지만 곧 책을 펼치고 아이의 시각을 따라가다 보면 이 책은 “쉬는 책”, “감상하는 책”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책은 두 가지 시각을 교차하여 보여준다. 첫 번째 시각은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 본다. 쉬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 그리고 그 다음 시각은 그 사람이 누운 채로 바라보는 하늘의 모습이다. 신문을 얼굴에 덮고 쉬고 있는 삼촌이 바라보는 하늘은 신문을 통해 보이는 태양, 빛

 

저녁을 준비하기 전 숲 속 의자에서 쉬는 이모의 시야는 커다란 나무 사이 보이는 새들과 하늘…같은 식이다. 아이는 이곳 저곳을 돌아다니며 쉬고 있는 사람들을 따라 보여준다.

  

 

숲과 바다, 초원, 곤충과 꽃이 가득한 이곳을 따라가다 보면 나 또한 편안해지고 이곳에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한가득이다. 열심히 일하다 누워 하늘을 바라다본 적이 있는지. 밖에서라면 거의 없는 것 같다. 집에서도 아주 피곤하지 않은 이상 이것저것 일해야 할 것들을 계속 생각해 낸다. 어쩌다 누워있는 아이들을 보곤 왜 누워있냐고 차라리 자라고 잔소리를 한다.

 

<게으를 때 보이는 세상>을 보고서야 내 어린 시절이 생각났다. 나도 멍하니 누워 쉬곤 했다는 사실을 말이다. 이 책을 휙휙휙 넘겨버리면 ‘이게 뭐야’ 소리가 절로 나올지도 모른다. 그러니 이 책은 그렇게 읽는 책이 아니다. 아이와 함께, 그곳에 누워 있는 사람들과 함께 바라본다, 쉰다. 그곳의 풍경과 소리, 자연도 만끽해 본다.

 

아이 손을 붙잡고 가다 보면 가끔 아이는 “엄마, 저 구름 좀 봐.”라거나 “엄마, 저기 달이 우리를 따라 와”라고 말하곤 한다. 아이는 “하늘”을 보는데, 우리는 땅만 보고 걷지는 않았는지. 가야 할 곳을 목표로 삼고 “빨리, 빨리”만 외쳤던 것 같다. 사실 유치원에 좀 늦으면 어떻고 밖에서 좀 돌아다닌다고 어떤 일이 생기는 것도 아닌데 말이다. 조금 더 느긋하게, 편안하게 살아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