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모두가 주인공인 다섯 친구 이야기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9월 7일 | 정가 16,000원
구매하기
(보기) 판매가 14,400 (정가 16,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이해하고 공감하는 능력이 요즘 아이들에게 부족하다고 하죠?

그런 의미에서 아이의 인성에 도움이 될 책 ‘눈’입니다.

 
노란토끼, 눈, 달님,홍당무,하얀토끼들 이렇게 다섯 친구가 등장합니다.
간단한 줄거리로는 외톨이 노란 토끼가 눈 내리는 추운 겨울, 굶는 하얀 토끼들을 위해 먹을 걸 찾아 나섭니다. 달님의 도움으로 홍당무들을 옮겨 오지만 극한 추위로 노란 토끼는 쓰러지고 맙니다. 결국 노란 토끼는 달님에게 가고 하얀 토끼들은 그제서야 노란 토끼가 마련한 홍당무를 보고 돌이킬수 없음에 하염없이 눈물을 흘립니다. 그때부터 토끼들은 빨간 눈이 되고 홍당무를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이책에선 주인공 다섯 친구의 입장에서 느낀점과 생각한점을 각각의 시선에서 풀이해 나갑니다. 단순하게 느껴졌던 하나의 이야기가 더욱 풍성하게 느껴지며 다양한 시선에서 넓고 깊게 생각해보게 되는 책입니다.
첫 번째 이야기.노란 토끼

책을 읽으면서 가장 마음 아팠던 노란 토끼입니다.
메마른 현실에서 노란토끼와 같은 상황에 처한다면 과연 친구들을 위해 노란토끼처럼 행동해야 했을까요?
노란 토끼가 친구들의 환심을 사기위해 한 행동과 마음… 현실과 동떨어진 따뜻한 동화내용이지만,,, 부모로서 제 아이에게 어찌 행동하면 좋을지 설명해주지 못한 부분입니다.
이 노란 토끼 이야기를 상징성으로 이해한다면 이 이야기에서 노란토끼는 우리의 부모님으로, 하얀 토끼는 그 아들과 딸들을 투영한 것으로 해석해볼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곁에 있을때 부모님(노란토끼)이 그 자식들에게 무한한 사랑을 주려하는 모습과 그 곳을 떠나서라도 남아있는 자식들을 돌보아주고 싶은 부모님의 마음을 그리고 있습니다.
이렇듯, 끝이 없는 부모님에 사랑에 항상 고마움을 가지는 것을 잊지말아야 할 것입니다.

두번째 이야기. 눈
눈은 자기 자신이 최고라 생각하는 자만심에 빠져 있는 아이로 생각해보았습니다.
하지만 눈은 달님의 조언을 잘 수긍하는 자세를 가졌네요.
이처럼 누구나 항상 최고가 될수 없음을 인지하고 겸손한 자세를 가지는 것이 중요할 것 입니다.

세번째 이야기. 달님
저는 달님을 우울하고 마음이 차가운 아이로 생각해보았습니다.
달님은 자신에게 처음으로 좋다고 말해준 노란 토끼에게 함께 살자며 손을 내밉니다.
누군가 나를(달님) 먼저 사랑해주고 인정해주는 이에게는 결국 마음의 문을 열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렇듯, 우리는 항상 누군가를 대함에 있어서 진심을 가지고 다가서는 법을 마음 속 깊이 가져야 할 것입니다.

네번째 이야기. 홍당무
홍당무는 눈과 반대로 스스로 아무 쓸모 없는 존재로 여기는 자존감 낮고 열등감에 빠진 아이에 비유해볼수 있을것 같습니다.
아무리 하찮은 것일지라도 이 세상엔 어느것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죠.
나뿐만 아니라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체들은 나름대로 그 존재의 이유와 가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홍당무처럼 사랑과 관심이 자존감 낮은 아이, 열등감을 가진 아이를 행복한 아이로 바꿔주지 않을까요?
본인이 소중한 존재라는것을 잊지 말아야할 것 입니다.

다섯번째 이야기. 하얀 토끼들

하얀 토끼의 시각에서의 주된 키워드는 ‘후회’이겠네요. 외면 보다는 내면을 더 중요시 해야한다는 교훈을 알려주는 부분입니다. 후회는 아무리 빨라도 늦은 법입니다. 지금이라도 나만의 오해로 누군가와 힘든관계를 가지고 있는 건 아닌지 혹은 자신만의 고집으로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고 있는 것은 아닌지 다시한번 뒤돌아 보아야 할 때 입니다. 여기서 나오는 하얀 토끼들처럼 더 늦지 않게 내 자신을 뒤돌아 볼 수 있는 생각을 가져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