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미션 완료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9월 7일 | 정가 16,000원
구매하기
(보기) 판매가 14,400 (정가 16,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책은 도끼다] 작가가 그림책을? 게다가 교과서에 수록된다고? 여러가지로 호기심을 자아내는 만남이다.

“나의 관점으로 나를 보면, 내가 살아가는 세상에서 나는 주인공이 됩니다.”

작가가 되면 그림책 한 권 쯤 꼭 한번 쓰고 싶어한다는데..

박학다식한 박웅현 작가가 이 책으로 전달하고자 하는 바가 바로 이것이었을까?

 

읽는데 무리는 없었지만 사실 책을 읽으면서 포인트가 무엇인지 한번에 감이 오지 않아서 책장을 닫을 때쯤 만난 작가의 말은 잃어버린 퍼즐의 한 조각을 찾아 맞춘 것 처럼 나를 홀가분하게 만들었다.

주인공이 한명 뿐인 이야기의 세계 속에서 모두가 주인공인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는 말…

다시 책장을 열어서 만난 노란토끼,눈,달,홍당무,하얀토끼들은 그렇게 모두가 이 책을 읽는 동안 나의 주인공이 되어 주었다.

친구들과 가까워지고 싶은 마음에 추운 겨울 홍당무를 찾으러 갔다가 쓰러지고 말았지만 달님과 함께하게 된 노란토끼, 세상에서 자기가 제일 잘났다고 뻐기다가 홍당무의 말을 듣고 소리 없이 내리기 시작한 눈, 노란토끼를 통해서 해님에 대한 피해의식에서 벗어나 밝은 빛을 가지게 된 달님, 예쁘지 않다고 생각해 땅속 깊이 숨었다가 토끼들을 만나 더욱 사랑스러운 빨간 빛이 된 홍당무, 마지막으로 자신들과 다르다고 차별하다가 자신들을 위해 숨이 멎은 노란토끼를 보고 울다 빨간 눈이 되어버린 토끼들…

세상에 무엇하나 혼자 할 수 있는 건 없다는 것, 보이지 않는 실타래로 모~두 연결된 우리의 삶 속에서 나 자신을 어떻게 아껴야 하는지, 나와 다른 사람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참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하는 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