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 국어교과서 수록 이야기 “눈” – 친구들의 궁금한 다른 이야기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9월 7일 | 정가 16,000원
구매하기
(보기) 판매가 14,400 (정가 16,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번 비룡소 책은 릴리에게 글밥이 좀 많았어요 책 한 권에서 여러 시점의 이야기를 만날수 있어서 좋았는데요^^

그 이야기 하나하나마다 숨겨진 비밀이 있어서 더 재미가 있었어요ㅎㅎ 어떤 이야기 인지는 릴리와 함께 만나봤지요~

첫번째 이야기는 노란 토끼 입니다

노란 토끼는 흰 토끼들에게 당근을 선물하기위해서 열심히 당근을 캤어요 마지막까지 열심히 캤는데 너무 힘든 나머지 그 자리에 쓰러져 잠들게 되요 그것을 지켜보던 달님은 노란토끼를 데려오게되고 노란 토끼는 앞으로도 계속 흰 토끼들을 비춰줄수 있게 되었답니다

흰토끼들은 이제 노란 토끼의 마음을 알 수 있을까요? 어쨌건 이제 노란 토끼는 더이상 외롭지 않게 달님과 함께 살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두 번째 이야기는 눈 입니다

눈은 스스로가 참 대단하다고 생각했고 모든 친구들이 자신을 좋아한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하늘에서 내려올 때마다 너무 신나 노래도 부르고 신나게 춤추며 내려왔죠

근데 어느날 어디선가 이런 말이 들렸어요 제발 눈이 멈췄으면 좋겠어 바로 당근 이었어요

눈은 그 이야기를 조용히 들었어요 도저히 믿을 수가 없었지만 당근의 이야기도 일리가 있더라구요 그 이후 다시 신나게 내리고 있는 눈에게 달님이 말을 걸었어요 당근을 위해서 내리는 걸 잠시 멈춰 달라고 이야기를 했답니다

그랬더니 눈은 화를 내면 세상에 나를 싫어하는 건 없다고 소리쳤어요 모두 좋아하는 건 맞지만 그렇다고 항상 좋아할 수는 없다고 다른 사람에게 양보할 줄도 알아야 한다고 말을 해주었지요

그때부터 눈은 노래를 부르지 않고 소리 없이 내렸답니다 혹시 자기 때문에 힘들어 하는 친구가 있을까 봐요

세 번째 이야기는 달님이예요

항상 힘을 부러워하던 달님이 있었어요 달님은 찾아오는 친구가 없어서 너무너무 외로웠다고 해요

그러던 어느날 눈이 펑펑 내리던 날에 노란 토끼가 말을 걸어 왔대요 달님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노란토끼를 위해서 달님은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이 생겨 정말 기뻤어요

달님은 노란 토끼를 흔쾌히 도와주었다고 해요 그래서 하얀 달님은 노란 토끼와 더 친해지고 함께 하게 되었는데요 그때부터 달님은 더 노랗게 빛날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네 번째 이야기는 홍당무입니다

홍당무는 자기를 좋아해주는 친구가 없다고 생각을 했대요 그런데 어느 날 찾아온 노란 토끼 덕에 자신들을 좋아해주는 하얀 토끼를 만날 수 있었어요

다람쥐가 사랑하는 도토리 그리고 아주 예쁘게 생긴 딸기도 더 이상 부럽지 않았죠 그래서 홍당무는 부끄러워 얼굴이 빨개졌다고 합니다

다섯 번째 이야기는 하얀 토끼들입니다

하얀 토끼들은 자신과 다른 노란 토끼를 싫어했어요 함께 놀아 주지 않았죠

하지만 노란 토끼는 하얀 토끼들을 위해 맛있는 홍당무를 눈이 내리는 추운 날 밤새 캐다가 달님이 곁으로가 버렸답니다

그 이야기를 들은 하얀 토끼들은 너무 슬퍼서 한참을 울었다고 해요 그래서 하얀 토끼들은 눈이 빨갛게 변했다고 합니다

이야기를 듣고 나서 릴리는 많은 생각을 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혼자서 어떤 생각을 하는지 그림으로 그려 달라고 했더니 A4 용지에 예쁘게 그림을 그렸 더라구요

그 줄거리에 가장 중요한 장면을 그린 거 같은데요 생각을 얘기해 달라고 하고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한참 동안 엄마와 함께 수다를 떨어 어떤 것 같아요

사실은 국어 교과서에 수록된 이야기라고 해서 무거운 이야기는 아닐까 일곱살인 릴리가 이해할 수 있을까 하고 살짝 걱정했는데요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었네요

오히려 더 빨리 들려줄 수 있어서 좋았던 이야기들인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