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추천도서] 비룡소 DK사 자연사 박물관 생명 관찰 실험실 _ 소장가치, 활용가치 200%!!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9월 5일 | 정가 40,000원
구매하기
자연사 박물관 (보기) 판매가 36,000 (정가 4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자연사 박물관 생명 관찰 실험실

​​

생생한 확대 사진으로 관찰하고 탐구하는 생명의 비밀!

<비룡소>에서 아주 탐나는 책이 출간이 되었네요.

<자연사 박물관 생명 관찰 실험실>인데요,

이 책을 펼쳐보는 순간

 소장가치와 활용가치가 200%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 책은 유명한 DK사의 백과사전이예요.

요즘 한국에서 새로 나오는 백과사전을 만나기가 쉽지 않은데

그만큼 최신의 정보와 최첨단 기법의 생생한 사진들이

정말 알차게 들어있는 백과사전이랍니다.

이 책을 보면 정말 공들여 만들어진 백과사전이란 생각이 들어요.

그만큼 아이들에게 정말 필요하고 유용한 백과사전이 아닐까 싶네요.

 

 

유명한 DK사의 생생한 백과사전!!

백과사전인 만큼 이 책에 실린 내용도 정말 어마어마해요.

최신 정보만 실린 것이 아니라 보면 눈이 휘둥그레질 만큼

생생한 확대 사진이 백과사전 보는 재미를 느끼게 해준답니다.

호기심이 넘치는 우리 아이들 눈이 더 반짝일 것 같아요.

이 책을 펼치는 순간 평소 느끼던 궁금증이 싹 해결되거든요.^^

 

 

이 책을 보는 순간 그 생생함의 매력에 푹 빠져버렸어요.

유명한 DK사의 백과사전이니 기대감이 높긴 했지만

막상 만나고 보니 정말 기대 이상의 만족감이 몰려 오더라구요.^^

생생한 사진은 말할 것도 없고 백과사전만의 방대한

최신 정보가 꽉꽉 들어찬 탐나는 백과사전이였어요.

이 책에는 생명의 기초, 미생물과 균류, 식물, 무척추동물,

어류, 양서류, 파충류, 조류, 포유류, 서식지 등

지구 생물의 모든 것이 담겨져 있어요.

초등학생 뿐만 아니라 청소년이 보기에도 좋을 만큼

방대한 지식이 가득해서 두고두고 활용할 수 있겠더라구요.

 

 

그냥 지식만 담겨있는 백과사전이 아니라

호기심 가득한 아이들에게 궁금증을 해결하게 할 수 있는 책이죠.^^

버섯은 어떻게 살아갈까, 열매는 어떻게 자랄까, 나무는 어떻게 살아갈까,

탈바꿈은 어떻게 이루어질까, 곤충은 어떻게 볼까 등

다양한 호기심이 담긴 질문에 답을 들려준답니다.

생생한 확대 사진으로 관찰하고 탐구하는 생명의 비밀이 경이롭다죠.

 

 

DK사하면 선명하고 생생한 사진이 정말 압도적이죠?

이번에 만나본 <자연사 박물관 생명 관찰 실험실>도

이렇게 선명하고 확대된 사진이 시선을 잡아끌더라구요.

이 백과사전을 보는 아이들 눈이 휘둥그레질 듯 합니다.

초등교과 대비해서 함께 활용하기에도 좋을 것 같고,

집에 두고 보기에도 참 좋은 백과사전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지구의 생물은 어떻게 살아 움직일까요?

지구 생물의 모든 것이 담겨져 있는 DK사 <자연사​ 박물관>이예요.

백과사전인 만큼 담겨져 있는 지식이 정말 방대하죠.

​ 책을 펼쳐서 궁금증을 풀어볼 수 있는데 굳이 한번에 다 보지 않아도 된다죠.

아이가 궁금해하는 부분을 찾아서 봐도 좋아요.

우리 홍군은 처음부터 <자연사 박물관>을 쭉 보았는데

자기가 관심있는 부분, 궁금한 부분은 더 집중해서 살펴보더라구요.

코끼리의 진화과정에도 관심을 많이 보였어요.

 

 

선명하고 생생한 확대 사진이 돋보이는 버섯 사진이예요.

보고만 있어도 눈에 휘둥그레~

버섯은 특히나 우리 홍군이 관심을 보이는 균류예요.

버섯은 식물이 아니라 균류라는 다른 생물계에 속한다고 해요.

어마어마한 버섯 사진으로 버섯을 살펴보는 형제!

버섯 뒷면에는 주름살이 있는데 여기가 홀씨가 만들어지는 곳이라죠.

책을 보면서 엄마에게 버섯에 대해 설명을 해주기도 했어요.

 

곰팡이가 어떻게 살아가는지도 살펴보는 아이들이예요.

썩어 가는 음식의 표면이 솜털로 덮인 모양을 띠는 이유는

곰팡이 때문이라고 하네요.

곰팡이는 대부분 죽어서 부패하는 동식물을 먹고 분해하여

영양소가 자연에 재순환되도록 돕는 역할을 하죠.

만약 곰팡이가 없다면?^^

아이들에게 질문도 하면서 흥미롭게 살펴 본 부분이예요.

 

 

미생물과 균류를 살펴보고 식물을 살펴보는 아이들이예요.

식물은 지구 거의 모든 환경에서 일어나는 생명 활동의 중심이죠.

식물은 어떻게 살아갈까, 꽃식물은 어떻게 자랄까,

씨는 어떻게 자랄까 등으로 궁금증을 해결해보았어요.

많은 식물이 씨 안에 들어 있는 작은 배아에서 삶을 시작한대요.

콩이 발아하는 과정을 생생한 사진으로 보면서

올해 봄에 심었던 강낭콩이 어찌 되었는지 궁금해하는 아이들!

상수리 나무와 같이 두었더니 햇빛을 제대로 받지 못해

위로만 자라다가 결국 죽어버렸다죠.

 

 

2주 전 숲 체험할 때 나무를 관찰했었던지라

나무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는 홍군이예요.

현재 살아 있는 가장 큰 나무는 30층 건물 높이만 하다네요.

또한 가장 오래된 나무는 2,000년 넘게 살고 있대요.

어제도 작가 강연회에 가서 나무 관련 수업을 들었는데요,

DK사 <자연사 박물관>을 보면서

나무가 어떻게 살아가는지도 알 수 있었고

참나무 줄기 속을 생생한 사진으로 관찰해볼 수도 있었어요.

 

 

생생한 확대 사진으로 꽃도 살펴봅니다.

미세한 털이 곰팡이를 닮은 시체꽃에 관심을 갖더라구요.

시체꽃은 강렬한 색이 썩어 가는 고기를 닮았는데

썩어 가는 고기 냄새로 금파리와 딱정벌레를 유인한대요.^^

 

 

요즘 우리 아이들은 식충 식물에 대해서 관심이 많아요.

식충 식물은 어떻게 살아갈까를 보면서 이야기 나눌 것이 참 많지요.^^

식충 식물은 작은 동물을 잡아서 영양소를 얻어요.

사진에 보이는 식충 식물은 끈끈이주걱인데

생생하게 확대된 사진으로 끈끈이주걱을 ​관찰할 수 있었답니다.

 

 

책을 읽는 아이들 눈이 반짝반짝!

궁금한 것들이 많은데 그 궁금증들을 해결해주는 백과사전이네요.

펼치는 순간 생생하고 선명한 확대 사진에 깜짝 놀라요.^^

다양하고 방대한 지식이 함께 한다는 것도 만족스럽고요.

DK사 <자연사 박물관>을 보는 동안 눈을 떼지 못하는 우리 아이들!

곤충에 대해 박학다식한 동생이 형에게 설명해주고 있네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곤충에 대해서도 알 수 있었는데요,

선명한 확대 사진을 보느라 눈을 뗄 수가 없더라구요.

 

 

 

유명한 DK사의 백과사전인 만큼 백과사전으로 정말 좋아요.

선명하고 생생한 사진은 기본이고 방대한 지식이 탁월하죠.

책장에 이런 백과사전 한 권 있으면 아이들 공부가 더 재미날 것 같아요.

학교 공부와 병행해서 보기에도 좋고

아이들 궁금증을 해결하기에도 참 좋은 백과사전입니다.

생생한 확대 사진으로 관찰하고 탐구하는 생명의 비밀이

참 흥미롭고 책을 보는 아이들 시선을 사로잡아요.^^

이 책을 보는 동안 우리 아이들 눈이 반짝반짝했거든요.

지구 생물은 어떻게 살아 움직일까요?

지구 생물에 대해 궁금증이 든다면 책을 펼쳐 궁금증을 풀어보세요.

눈으로 직접 확인하며 지식을 탐구하는 활동이 정말 즐겁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