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 창작그림책]모두가 주인공인 다섯이야기 _ 눈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9월 7일 | 정가 16,000원
구매하기
(보기) 판매가 14,400 (정가 16,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그녀의 자전거가 내 가슴속으로 들어왔다> <사람을 향합니다> 라는 광고 카피 기억 하시나요? :)
감성적인 광고로 눈길을 끌었던 광고인 박웅현님의 첫번째 그림책이 출간되었어요. 그간 여러권의 책을 내셨지만 그림책은 첫 작업이셨는데요.

남의 관점에서 나는 주변 인물이, 나의 관점에서 나는 주인공이 됩니다. 하지만 ‘주인공과 주변 인물’은 없습니다. 우리는 모두 세상의 주인공이니까요. -박웅현(작가의 말 중)

모두가 주인공인 이런 작가님의 생각을 담은 그림책이라니 기대가 되지 않으시나요? ㅎㅎ

《눈》은 다섯친구들의 이야기가 옴니버스 식으로 연결되는 그림책이에요.
그 중 두번째 주인공인 <눈>은 2018년 3학년 2학기 국어 교과서에 전문이 실렸다고 해요.
처음 책을 받아보았을땐 기존 그림책보다 두꺼운 두께에 차니에게 어렵지는 않을까 싶었지만 다섯 이야기라 조금 길뿐 전혀 어렵지 않고 계속해서 읽어달라는 흡입력이 있었어요.
그중 차니에게 가장 맘에 들었던 첫번째 친구 이야기만 살짝 소개해볼게요 :)

첫 번째 친구 이야기 《노란 토끼》

노란털을 가진 마음도 예쁜 노란 토끼가 있었어요.

하지만 노란 토끼는 행복하지 않았어요. 친구들은 자신과 다른색을 띄는 노란 토끼를 싫어했고 노란 토끼의 정성도 밀어냈었죠.

하지만 노란 토끼는 이런 자신을 놀리는 친구들이지만 추운 겨울 먹을것이 없는 그들을 위해 먼 곳으로 홍당무를 찾아 길을 떠나요.
그 길에 달님에게 길을 밝혀줄것을 부탁하면서 달님도 해님보다 자신을 찾아준 노란 토끼에게 감사함과 행복을 느끼게 되지요.

홍당무를 다 날라다 놓은 노란 토끼는 그만 지쳐 쓰러지고 그 위로 하얀 눈이 쌓이기 시작해요.

그런 마음씨 예쁜 노란 토끼를 달님이 데려가 평생 함께 하기로 하구요. 그때부터 달님의 색이 노란색을 띄었다고 해요 :)
달나라에서 홍당무를 먹는 친구들의 모습에 행복을 느끼는 노란 토끼 노란 토끼의 예쁜 마음이 안쓰럽기도 하지만 영원히 함께 할 친구가 생겼으니 행복한 결말이겠죠?
노란 토끼를 보고 나니 어서 다른 친구들의 이야기도 궁금해졌어요.
특히 달님과 하얀 토끼들 ㅎㅎ

거기에 눈과 홍당무의 이야기까지
다른 친구들의 이야기도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
지금도 우리는 이 세상에서 모두 주인공이죠. 다양한 시각에서 세상을 바라보면 서로 싸우고 다투지 않을텐데요.
어쩜 이 그림책은 아이들보다 어른에게 더 필요한 책이 아닐까 생각도 드네요.
다가오는 겨울과도 참 잘 어울리는 감성 가득한 그림책 《눈》
마지막 하얀 토끼들까지 읽고 책장을 덮으면 따뜻한 미소가 번지실거에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