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모두가 주인공인 다섯 친구의 이야기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9월 7일 | 정가 16,000원
구매하기
(보기) 판매가 14,400 (정가 16,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광고계의 거장, 박웅현님이 쓰신
무려 다섯 명의 주인공이 나오는 “눈”

조금 두께가 있는 책이라서 일곱살 어린이한테 어렵지 않을까 싶었는데,
아이는 생각보다 긴 호흡의 이야기들을 잘 받아들이네요

광고하시던 분이 쓰신 이야기라 그런지
메세징이 아주 확실한 편이었고,
감각적인 일러스트도 좋았습니다

다섯 주인공은 바로 노란토끼, 눈, 달님, 홍당무
그리고 하얀토끼 다섯 명의 시선에서 바라본 다섯 가지의 이야기에요

털 색이 달라서 다른 친구들이 안놀아주었지만,
추운 겨울날 다른 친구들이 배가 고플까봐
달님에게 부탁해서 홍당무를 가져온 노란 토끼

 

“모든 사람들이 다 나를 좋아하지 않을 수도 있다” 는 메세징의 눈

눈의 이야기는 특히 어른들이 공감하기 좋은 이야기였어요
모두가 나를 좋아할 수 없다는 걸 인정하는 것이
어른이 되는 시작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내가 하는 일이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메세징의 달님

모든 것을 체념했다가,
자신이 하는 일이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을 알고
몹시 기뻐하는 모습이 왠지 가장 짠했던 캐릭터에요

 

 

 아이가 좋아하던 홍당무 페이지
토끼들이 좋아해주어서 기뻐하는 홍당무들
“멋쟁이 토마토” 노래가 생각나는 건 왜일까요;;

 

이 책의 key는 눈 이야기에 나오는
바로 이 페이지라고 생각해요
“언제나 너만 좋고 예쁠 수는 없단다”

 

 

모두가 자신의 이야기에서 주인공이지만
모두가 언제나 꼭 주인공이 될 수는 없다는 역설을
가장 잘 표현한 페이지인 것 같아요

어른들이 읽기에도 재미있고 생각할 거리가 많았던
동화 “눈”

 

재미있게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