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 가을감성을 느끼게 해주는 따뜻한 그림책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7 | 글, 그림 미카 아처 | 옮김 이상희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0월 16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호기심 많은 다니엘이라는 아이가
시란 무엇인지 알아가는
1주일의 시간을 그린 그림책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에즈라 잭 키츠 상도 받은 그림책으로
읽기전부터 색감이 너무 이뻐서 기대되었죠.
빨리 지나가는 가을이 무척이나 아쉬운데
가을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그림책

다니엘이란 주인공은 공원에서 시를 만나요.
일요일 6시라는 문구를 보고
시가 무엇인지 궁금했어요.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공원의 동물들에게
시가 무엇인지 물어보곤하죠.

맨 처음 거미는

“시는 아침 이슬이 반짝이는 거야.” 라고
이야기해주어요.

화요일에 청솔모는
“시는 바삭바삭 나뭇잎이 바스락거리는 거야.”
라고 이야기해주어요.

이렇게 공원에 있는 개구리와
해질녁 만난 부엉이에게까지
시가 무엇인지 물어보아요.

동물들이 생각하는
시가 무엇인지에 대해 말해주죠.

뭔가 화려하고 특별함이 있는게 아니라
본인들이 느끼는 감정을 그대로 표현해주어요.

드디어 일요일이 되어
공원에서 시를 만나게되죠.

바로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만난
동물들에게 들은 시의 의미들로
아주 멋진 시 한편이 완성되어지죠.

솔직히 누군가 시가 뭐야?? 라고 물어보면..
순간 얼음이 될 것 같아요.
어렵게 은율 비유에 대해 말해야할 것 같고요.
하지만 비룡소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을 통해
시란..
내가 지금 느끼는 감정을 솔직하게
나만의 언어로 표현하는게 아닌가싶어요.

자연, 동물들과 함께 하는 그림책
시와 가을감성까지 느끼게 해주는 따뜻한 그림책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