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무엇인지 느껴 볼 수 있는 아름다운 이야기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7 | 글, 그림 미카 아처 | 옮김 이상희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0월 16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다니엘이 시가 무엇인지 알고 느끼기까지 일주일 간의 이야기를 담은 아름다운 책이에요. 시가 담긴 책은 여러 번 읽어 보았고 시가 무엇인지에 대한 설명은 사전적 정의로만 만났었어요. 이 책에서는 동식물과 자연을 다정하게 바라볼 줄 아는 주인공 다니엘이 동물 친구들에게 물어본 시의 정의를 통해 어린이들도 어렵지 않게 시에 대해 이해하고 각자의 방식으로 시를 표현해 볼 수 있도록 도와주어요. 다니엘은 공원의 바위, 나무, 동물들을 잘 알고 있었어요. 월요일에 돌아오는 일요일 6시 공원에서 시를 만나자는 안내문을 보고, 시가 무엇일지 생각하기 시작해요.

거미는 시가 아침 이슬이 반짝이는 거라고 답해요. 이때 놀란 다니엘의 표정과 아침 이슬 맺힌 거미줄을 보며 무척 아름답다고 느꼈어요.

다니엘이 화요일에 만난 청설모에게 시는 바삭바삭 나뭇잎이 바스락거리는 거라고 들게 된 장면인데요. 앞의 장면과 함께 단풍과 낙엽이 한창인 요즘 날씨와 더불어 바스락거리는 낙엽 밟는 소리가 저절로 연상이 되었어요.

수요일에 만난 다람쥐는 오래된 돌담이 둘러싼 창문 많은 집을 시라고 답했어요. 저는 다람쥐가 시에 대한 답한 것처럼 우리 아이들도 이러한 모습을 보고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하고 바람을 가지게 되더라고요. 그리고 다니엘은 목요일에 개구리, 금요일에는 거북, 토요일 오후에는 귀뚜라미, 밤에는 부엉이를 통해 시에 대한 의미를 생각해 보게 되는데요. 다니엘은 어둑해진 오후 그림자가 길어지고 귀뚤귀뚤 들리는 소리를 듣고 이것이 귀뚜라미에게는 시라고 깨닫게 되어요.

드디어 일요일 공원에서 시를 만나는 날, 다니엘은 기쁜 마음으로 자신이 일주일 동안 찾은 시를 나누어요.

시의 내용이 화려하지 않지만 소박하고 오감을 만족시키는 표현을 담고 있어 아름답고 따스한 느낌이 든다고 생각했어요. 시는 각자 자신이 온몸으로 보고, 듣고, 생각하며 느낀 것을 표현하는 것이라 생각해요. 다니엘은 자연 속 대상을 잘 알고 관심이 많았어요. 동물들에게도 시에 대해 물을 때 동물들과 눈높이를 맞출 줄 알았고요. 또 동물들이 있는 곳을 직접 찾아가는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어요. 동물들이 시라고 느낀 장면이 참 아름답게 표현되어 있는 그림이 인상적인 책이었고요. 다니엘이 발표한 시의 내용을 보며 아이들과 내가 보고 듣고 느낀 아름다움을 돌아가며 문장의 형태로 이어말하기나 노랫말로 표현해 보기를 해 봐도 좋겠다는 생각이 든 책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