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그림책추천,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7 | 글, 그림 미카 아처 | 옮김 이상희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0월 16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미카 아처 글그림, 이상희 옮김, 비룡소

에즈라 잭 키츠 상,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시를 어떤 것인지 아름답고 특별한 방법으로 보여주는 그림책

‘시’라고 하면 좀 어려운 느낌이 들어요

학창시절 배웠던 한국시에 대한 분석이 떠오르네요

그런데 가만히 더 생각해보니 초등학교 시절 시를 외우기도 했던 기억이 떠올라요

윤동주의 시나 김춘수의 시를요

공원에 있는 바위와 나무와 동물 들을 잘 아는 다니엘이 있어요

고운 심성과 깊이 있는 눈을 가진 것 같은 다니엘이 월요일 아침, 공원에서 안내문을 봐요

공원에서 시를 만나요 일요일 6시

다니엘은 ‘시’ 가 뭘까 생각하게 돼요

시는 아침 이슬이 반짝이는 거야

위를 쳐다보니 거미가 말했군요 다니엘은 깜짝 놀랐어요

거미가 말을 해서일지, 거미가 시를 알고 있어서일지, 갑작스런 대답에서인지는 모르겠지만요^^

다니엘은 공원에 매일 와요

거미의 시에 대한 고견을 들었으니 다른 친구들에게도 물어요

“넌 시가 뭔지 아니?”

화요일에 청설모에게 다니엘이 물었죠

청설모가 생각하는 ‘시’는 무엇일까요?

수요일에는 다람쥐, 목요일에는 개구리 금요일에는 거북에게 묻지요

“넌 시가 뭐라고 생각하니?”

아름다운 그림이 더해져 시가 무엇인지 우리의 삶은 어떤지 아름다움은 뭔지 생각하게 해요

다니엘의 진지한 성찰에 깊이 빠지게 됩니다.

그리고 다니엘의 귀뚜라미에게 시란 무엇인지 서서히 깨달아집니다.

다니엘은 일요일 6시 공원에서 다니엘이 찾은 시를 나누어요

기쁨이 충만한 다니엘,

아마 그림상으로 시모임이 있는 거 같아요 다니엘은 참 당당하게 시를 읊는 거 같죠?

‘시’는 무엇인가에 대해 고요히 생각하게 하는 그림책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이에요

조금 어렵지 않을까 우려했는데 6살 따님이 반짝이며 잘 보더라고요

괜한 선입견은 그림책읽는데 필요가 없네요^^ 아이는 “누구 말이 맞아?”하고 물어보았어요

정답은 없죠, 누구에게나 시는 있고 그 시는 모두 다르니까요.

“엄마는 시가 뭐라고 생각해?”하고 묻더군요 아마 저는 ‘너와 함께 책을 읽는 지금이’라고 대답할 거 같네요

다니엘도 자신의 시를 찾았어요

맞장구 치는 잠자리를 보고 아이는 듣는 흉내를 하더라고요

그러더니 “잠자리는 모래밭에서 모래떡을 만드는 거, 모래성을 만드는 거가 시래” 하네요

그렇다면 우리 아이의 시는 뭘까요?

아이들은 모두 철학가이면서 예술가잖아요

아름다움을 노래하는 모든 것이 ‘시’이고 우리의 삶인 거 같아요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을 보며 아름다움이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금 더 생각하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