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추천 그림책 ::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7 | 글, 그림 미카 아처 | 옮김 이상희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0월 16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 그림동화 257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미카 아처 글·그림 / 이상희 옮김

2017년 에즈라 잭 키츠 상 수상작!

공원을 좋아하는 다니엘이 일주일간 시에 대해 알아가는 내용.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이라는 책 제목을 보더니

“엄마~ 시가 뭐야?”라고 묻는 딸램.

책을 읽으면서 알아보자구나~~ ^^

공원에서

시를 만나요.

€일요일 6시

라는 안내문을 보고

“시가 뭘까?”라고 혼잣말로 중얼거리는 다니엘.

‘시는 아침 이슬이 반짝이는 거야’라고 말해주는 거미.

그 후, 다니엘은 화, 수, 목, 금, 토

매일 공원에 가서 여러 동물들에게

시가 무엇인지에 대해 물어본답니다.

시는 바삭바삭 나뭇잎이 바스락거리는 거야.

시는 오래된 돌담이 둘러싼 창문 많은 집이야.

거미, 청설모, 다람쥐, 개구리, 거북이 등이

들려주는 시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자연스레 시가 무엇인지에 대하 알아가는 다니엘.

드디어 공원에서 시를 만나게 되는 일요일.

공원에 모인 사람들과 함께

다니엘이 찾은 시도 함께 나누고 있네요.

알록달록 예쁘게 물든 공원의 모습이

담긴 참 따뜻한 그림책이네요. ^^

또, 마냥 어렵게 생각되던 시가 결코 어렵지 않다고

그리 멀리 있지 않다는 것을 자연스레 알게 해 주는 내용이랍니다.

우리가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고

주변을 세심히 살펴보기만 한다면

풀 한 포기, 구름 한 점에도 시를 발견할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여전히

책을 읽고 나서도 ‘시’가 무엇인지에 대해

고개를 갸우뚱거리는 딸램.

어른이 저도 ‘시’라면 좀 낯설고 어려운 느낌인데

아직 7살 딸아이에게는 시가 무엇인지

조금 더 어려울 수 있을 거 같아요.

하지만, 그림책을 자세히 관찰하면서

여러 번 반복해서 읽다 보면 시가 무엇인지에 대해

어렴풋이 느낌이 오지 않을까 싶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