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 그림책]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7 | 글, 그림 미카 아처 | 옮김 이상희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0월 16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2017 에즈라 잭 키츠 상 수상작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 책 내용을 살펴보자 ]

다니엘은 공원에 있는 바위와 나무와 동물 들을 잘아요.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그림책

주인공인 다니엘이 공원에 부착한 안내문을 보고 시에 대해 궁금해해요

월, 화, 수, 목, 금, 토, 일 일주일의 요일이 함께 나오고

매일매일 주위 동물들에게 시에 대해서 물어보는 그림책이랍니다.

거미, 다람쥐, 개구리 등에게 물어보는데 각 동물마다 본인이 생각하는 시에 대해서 말을 해준답니다

그 대답이 비유로 말을 하기 때문에 아이들이 비유법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는 그림책이에요

그리고 물감으로 듯하기도 하고 자연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삽화로

다양한 색감과 함께 자연을 함께 느낄 수 있어서 보는 재미 또한 있답니다 :)

다니엘은 시에 대해서 알았을까요?

[ 아이와 함께 책 읽기 ]

 읽기 전에 시가 뭐냐고 물어보는 첫째
그래서 유치원에서 배우는 동시가 시의 한 종류라고 알려주면서 읽기 시작했어요
다양한 동물들이 나오는데 다람쥐를 보면서 “어 ?! 내가 좋아하는 다람쥐”라고 하더라고요
전에는 그냥 글만 읽었는데 최근에는 책 속의 삽화는 물론 디자인까지도 함께 보는지
궁금증을 많이 물어보더라고요 왜 문장의 첫 글자만 굵게 색상이 다르게 표기가 되었는지 말이죠 ;ㅅ;
읽으면서 시에 대해서 동물들이 대답하는 걸 보더니 “동물들이 시에 대해서 다르게 느끼네 ~”라고 하더라고요
자연에 여러 가지가 다 시의 주제가 되는 걸 아이도 책을 보면서 느낀 건지
“엄마 시는 어려운 게 아니라 주위에 있는 모든 것들이 시의 주제가 되기도 하나 봐”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다 읽고 “시에 대해서 이제 조금 알겠어?”했더니
“아니 그래도 아직은 다 정확히 모르겠어 ~”라고 하더라고요
그래도 “시가 어렵지 않은 거 같다고 주위에서 쉽게 찾아볼 수는 있는 거 같아 “라고 말해주는 아이
이제 유치원에서 동시를 배우게 되더라도 더욱이 친숙하게 느끼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