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7 | 글, 그림 미카 아처 | 옮김 이상희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0월 16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어느덧 코끝이 찡해지는 겨울이 다가오는듯 해요. 이 가을의 끝자락에 만난 가을과 너무나 어울리는 가을책을 한권 가져왔어요 :)

2017년도 에즈라 잭 키츠 수상작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이에요. 참으로 오랜만에 접해보는 단어 [시] 시와 그림책이라니 책을 만나기 전엔 단순히 어린이 시집인가? 생각되었어요.
하지만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은 시를 어렵게 설명하기 보단 주인공과 함께 일주일간의 여행을 통해 자연스레 시의 본질을 깨닫게 되는 감성적이고 서정적인 아름다운 그림책이었어요. 이 가을 감성 가득한 책을 그냥 집에서 읽기 아까워 햇살 좋던날 책과 함께 산책을 하였어요 :)

 

차니에게 책을 읽어주기 전 ‘시가 뭘까?’ 먼저 질문을 해 보았어요. 차니는 글쎄..  시가 뭐지? 라며 답을 하지 못 했는데요. 사전적 의미를 알려주기 보다는 책으로 그 느낌을 알게 해주고파 설명없이 책장을 넘겼어요. ^^

공원의 바위와 동물들과 나무를 잘 아는 주인공 다니엘은 어느날 공원 입구에 붙여 있는 안내문을 보게 되어요.
‘공원에서 시를 만나요. 일요일 6시’
그때부터 다니엘은 일주일간의 시 여행을 떠나게 되지요.
시가 뭘까? 궁금한 다니엘

그때 마침 거미가 이야기해요.
‘시는 아침 이슬이 반짝이는 거야’ 마치 자신의 거미줄에 이슬이 가득 맺혀있는거처럼요.

화요일에 다니엘은 오래된 참나무에서 청솔모를 만나게 되지요.
‘넌 시가 뭔지 아니?’ ‘시는 바삭바삭 나뭇잎이 바스락거리는 거야’

수요일에 다니엘은 다람쥐를 만나고요. 목요일에는 개구리를 만나 시가 무엇인지 듣게 되어요. ‘시는 시원한 연못에 뛰어드는 거야’

금요일엔 거북을 만나고 토요일엔 미끄럼틀 밑에서 귀뚜라미를 만나게 되지요.

그날 밤 부엉이에게 듣는 시란
‘나뭇가지 사이로 반짝이는 별, 풀밭의 달빛, 어디로든 나를 데려다주는 고요한 날개 같은 거야’

일요일이 되자 다니엘은 그동안 찾은 시를 나누는 기쁨을 가져요.

그리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연못에 비친 노을을 보며 다니엘은 비로소 시의 참의미를 느끼게 되어요.
시는 멀리있는게 아니고 우리 주변 어디에나 있다는것을요 :)

책을 다 읽은 후 차니에게 처음 질문을 다시 해 보았어요. ‘그럼 시가 뭘까?’ 잠시 생각하던 아이는 ‘낙엽이 비처럼 떨어지는 거야.. 그냥 떨어지는거 말고 비처럼..’ 라며 대답을 하였답니다. ㅎㅎ 시를 제대로 느낀거맞죠?

자연의 찬란함을 가득 담은 환상적인 일러스트레이션이다! -퍼블리셔스 위클리

그리고 이 책을 더욱 빛나게 해주던 그림 환상적이라는 평이 알맞을 너무 아름다운 일러스트에요. 이 책을 만나게 되어 얼마나 행복한지요. 아름답고 서정적인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여러분의 시는 무엇인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