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 조선특별수사대 1- 비밀의 책 목민심서] 목민심서가 왜 비밀의 책일까?

시리즈 일공일삼 시리즈 54 | 김해등 | 그림 이지은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1월 28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조선특별수사대 1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역사책들은 참 많다.

분명히 사람들이 살아온 이야기인데…

드라마나 영화로 보면 참 재미있는데,

책으로 볼라치면 하품이 나오고, 눈꺼풀이 점점  내려온다.

도대체 왜 그럴까?

 

아마도 드라마나 영화에는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고, 장면 전환이 빨라서  한시도 눈을 뗄수가 없다.

그런데…

드라마나 영화보다 더 재미있는 책을 만났다.

비룡소의 [일공공삼54 조선특별수사대1 - 비밀의 책  목민심서]

표지에 등장하는 세명이 주인공인 듯하다.

가운데 밑에 놓인 <목민심서>

정약욕이  쓴 <목민심서> 가 왜 비밀의 책이 되었을까?

 

초중고학년들이 읽기 좋은 <일공일삼시리즈>

‘세상을 읽고 생각하는 힘. 초등 논술의  밑거름’ 이라는 부제가 붙은 시리즈다.

얼마전에 봤던 [나는 바람이다] 도 이  시리즈이다.

 

조선특별수사대도 시리즈물로 여러 권이 나올듯하다.

어떤 이야기를 그리게 될지 가장 중요한 1권을 같이 살펴보자.

등장인물을 보니 표지에서 봤던 세명이 가장 먼저 소개되어있다.

엄사또,  무진, 오복이

오른쪽 중간에 임금님도 있다.

 

사또가  등장하고 그의 책객이면서 호위무사와 사또의 심부름을 하는 통인이 주인공이 되어서

어떤  이야기를 풀어놓을까?

늦은밤 일하고 있는 엄도은 교리를 찾은 이가 있다.

누구일까?

배경이 조선시대이다보니, 지금은 잘 사용하지 않는 말들이 나온다.

별표시가 되어서 바로 밑에서 설명이 되어있어서, 바로바로 확인하니 참  좋다.

 

이 책을 읽게 될  초등 중학년 이상되는 친구들에게 역사적인 다양한 배경지식을 쌓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자시 축시. 시간을 이렇게 쓴다고는 알지만, 자시가 정확하게 몇시인지는 늘  헷갈린다.

바로 아래 이렇게 설명을 해주니 너무 쉽게 이해가 되고 좋다.

교리라는 직책도 요즘은 사용하지 않는 단어이다보니 어려울 수도 있는데,  초등학생들이 이해하기 쉽게 풀어써 설명해주니 너무 좋다.

가끔  모르는 단어가 있어서 스마트폰의 사전을 찾아보면, 사전의 설명이 더 어려운 경우도 있는데

쉽게 설명이 되어있으니, 바로바로 이해가  되었다.

 

늦은 밤 엄교리 찾아온 이는 바로 임금이다.

백성들의 고단한 삶을 어떻게 하면 해결하면 좋을지 고민하는  임금.

혼자 고민하는것이 아니라 신하와 같이 소통하면서 해결하려는 모습이 참  멋지다.

그 방법이 독특해서 흥미로웠다.

비밀스러운 대화를 할 때는 말이 아닌 글자를 이용해서 대화하는 모습이  낯설기도 하면서

서로의 생각이 똑같은 부분을 보면 신기하기도 하고 흥미로웠다.

 

이 책의 제목이 [조선특별수사대] 이다.

특별수사대?

도대체 뭘 수사하지?

 

바로 여기서 이야기가 나온다.

청도, 밀양, 경산 일대에서 잠채(금광을 몰래캐는 행위)를 하는 것을 알아보기위해서, 암행어사가 파견되었는데…

급체라는 이유로 죽어버렸다.

사건은 해결도 못하고 사람만 죽었으니…

참 답답한 노릇이다.

그래서 그 사건을 해결하기위해서 임금은 죽은 암행어사의 친구인 엄교리를 청도사또로 임명해서 사건을 해결하라는 지시를 한다.

두둥!

이것이 바로 조선특별수사대가  해결해야할 문제이다.

 

청도사또로 파견되는 엄교리집에 손님이 찾아온다.

그에게 선물을 한보따리 받은 엄교리 아니 엄사또는 선물에 집중하게된다.

그  선물이라는것이 바로 정약용이 지은 <목민심서> 이다.

고을  수령의 행동이나 업무지침서 같은 책인데.

이 책은  백성들의 입장을 잘 살피는 방법이 찬찬히 적힌 책이다.

청도  사또로 떠나게된 엄사또에게는 더할나위없이 소중한 선물일 것이다.

그런데 이 책이 왜 비밀의 책이 되었을까? 

다음날  청도에서 신임 사또를 모시러 사람들이 왔다.

그 무리에 작은 아이도  하나 끼여있는데,

이 아이가 바로 오복이다.

오복이가  어떤 역활을 하게될지 자뭇 궁금하다.

신분도 낮고 힘도 별로  없어보이는 아이가 무엇을 할까?

엄사또를 도와주기위해  한양에서 부터 같이 길을 나선 책개 무진.

어딘가 부족해보이고, 하는  행동도 부족해 보여서 아무도 신경을 쓰지 않는 인물이다.

그런데…

바보스러운 그의 얼굴속에  무사 무진이 숨어있다.

왜 자신의 모습을 숨기고  어둠속으로만 다닐까?

강교리의 죽음 원인을  밣혀야하는 엄교리는 왜  탐관오리처럼 행동을 할까?

궁금한 것 투성이다.

작은 단서들을 찾아서  퍼즐을 맞추듯이 사건들이 풀려가는것을 보면 책을 놓을 수가 없다.

 

첫 표지를 넘기기 시작했다면 중간에 멈출 수가  없는 책!

다음 이야기가 너무 궁금해진다. 

무진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것일까? 

강교리가 죽은 이유를 밝힐 수 있을까? 

​동원의 심부름꾼인 오복이는 아버지를 찾을 수 있을까? 

드라마를 보다 중요한  장면에서 끝이 난 것 같다.

얼른 다음 이야기를 만나고  싶다.

재미있게  책을 읽은 우리집2호.

얼른 다음 이야기를 만나고  싶다고 성화이다.

사회교과에서  조선의 역사를 배워서 그런지, 더 궁금한 것이 많다.

왜 아이가 동헌에 와서  일을 하는지도 궁금하고,

오복이가 바라본 엄사또의  모습을 4컷 만화로 그려보고 싶다고 했다. ​

새로운 사또를 만나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할까 하는 기대를  했는데…

탐관오리의 모습을 보이는 엄사또를 보고 화가 많이 난 오복이다.

그러나 엄사또의 본 모습을 보고는 듬직해하는 오복.

마지막 장면에서 누워있는 이는 누구일까?

궁금하다면  얼른 책장을 넘겨보길 바란다.

오복이에게  무슨 일이 생긴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