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폭의 수묵화를 담다 이수지 작가의 그림책 “강이”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8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2월 28일 | 정가 13,000원
구매하기
강이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최근에 이슈가 됐었죠?

학대 당한 유기견을 몸소 나서 구하고 품에 안으며 울었던 케어 대표의 숨겨져 있던 내막들…

유기견 안락사, 후원금 비리, 심지어 건강했던 유기견 마저 안락사 시켰던 행동들…

실시간 검색어에 요 며칠 계속 올라서 일까요?

이 그림책을 딸 아이와 함께 읽으며 어른으로서 마음이 무거웠네요.

그림 책의 제목처럼  ‘강이’라는 강아지가 주인공이에요.

읽는 독자에 따라 결말을 다르게 상상해 볼 수 있는 여지를 남기고 있어요.

그림책은 마치 한폭의 수묵화 처럼 흑백으로 디자인이 되어 있고요.

글은 페이지별 한 문장 내지 두 문장으로 이루어져 있어 그림을 보며 계속 되뇌이며 곱 씹어 볼 수 있답니다.

딸 아이가 평소 지나가다 만나는 강아지를 보면 어찌나 좋아하는지

우리도 강아지를 키우고 싶다고 말해서 인지 그림책을 집중해서 여러 번 읽는 모습이었어요.

강이지가 불쌍해 보이고 예뻐도 내가 보살펴 줄 수 있는 책임감 없이 집에 데리고 오면 언젠가 강아지에게 또 다른 상처가 된다는 것을 아이에게 알려주었어요.

마냥 귀여워 보이는 강아지들도 아기처럼 씻겨주고 옷도 입혀주고 밥도 줘야 한다는 것을 알려주고,

밥만 챙겨주고 물만 주면 되는 것이 아니라 산책도 시켜주고 같이 뛰어 놀아야 된다는 것도요…

​엄마인 저에게는 강이가 마치 우리 아이들의 모습인 것 같더라고요.

씻겨주고 밥만 챙겨줬지 어쩌다 내가 바쁘고, 내가 피곤하다고 놀아 주지 않고 텔레비젼만 틀어주지는 않았는지… 장난감에 아이를 혼자 놀게 하지는 않았는지…

그림책을 통해 엄마인 저도 부끄러움을 느꼈네요.

​딸 아이에게 그림책에서 가장 좋았던 장면을 고르라고 하니,

강이가 새로운 주인을 만나 즐겁게 놀며 행복해 보이는 모습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그림을 보며 그림을 그려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못난 주인을 선택 해서 만난 것도 아니고,

안락사를 원해서 구조된 것도 아닌데 안락사되어 암매장 되었다고 하니 너무 속상하더라고요…

자신이 외롭다는 이유 하나로 강아지를 키운다고 해 놓고 일 나갈 동안 혼자 방에 방치해 또 다른 외로움을 느끼게 하는 잘못된 행동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강아지를 키우는 분들, 강아지를 좋아하는 아이들과 함께 그림책 ’강이’ 읽어 보시길 추천드리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