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이, 어떤 강아지의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8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2월 28일 | 정가 13,000원
구매하기
강이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1월에 만난 책은 아이들 그림책이지만
마치 어른들을 위한 이야기 같았던 “강이”

한국인 최초로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 최종 후보에
오르셨다는 이수지 작가의 그림책

 

작가의 말을 보고
어렴풋하게 강이가 벌써 무지개다리를 건넜겠구나..
짐작하면서 책을 읽었다

물론 아이에게 이 이야기를 해 주진 않았고..

 

 

동네에서 키우던 강아지가 갇혀서,
배고프게 자라는 모습을
두고 볼 수 없어서 데려오는 장면이

단 몇 컷인데도..너무 사실적이고 슬펐다

 

산과 바다를 만나서
드디어 “강이”라는 이름을 얻은

“강이”

여덟살 짼이 제일 인상적이었다는
산, 바다, 강이가 함께 썰매 타는 장면

강이의 표정은 볼 수 없지만
몸 동작만으로도, 아이들 표정도
엄청 신나다는 게 표현되어 있어서 좋았다

 

잠시 어디에 다니러 간건지,
그 잠시가 얼마나 긴 시간인건지 모르겠지만
산과 바다가 떠나서 슬픈 강이

언제 돌아오는걸까?

(슬슬 새드엔딩일까봐 불안해지는 어른)

 

 

산과 바다를 엄청 기다리던 강이가
마지막에는 산과 바다를 만나서 무척 다행인데..

작가의 말을 보니
이게 현실인건지.. 꿈인건지 모르겠다

현실에서도 꼭 한번 다시 만나고 헤어졌기를..

 

아직 작가의 말을 유심히 읽지 않는 여덟살은
강이와 구름이가 놀고 있는 해맑은 그림을 완성

엄마도 그려보라고 해서
왼쪽에 살포시 그려보았다

 

 

 

강아지를 키워본 적은 없지만
왠지 슬프고 아련한 여운이 지속된 “강이”

강아지 키우는 친구들에게도 선물해주고싶은
아이와 어른이 모두 읽어볼만한 그림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