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이가 행복하길 바라며…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8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2월 28일 | 정가 13,000원
구매하기
강이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독특한 그림책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수지 작가의 <강이>를 만났습니다.

이수지 작가는 <파도야 놀자>와 <거울 속으로>라는 책을 읽었기에 이미 친숙한 작가였습니다.

아무리 넘겨봐도 글이 없이 그림만 덩그라니 놓여있어서 재미가 없는듯 싶다가도, 또  어떻게 보면 무궁무진한 이야기를 담고있어서 다양한 상상을 하게 만드는 마력이 있는 글 없는 그림책을 만들었었지요.

그런데 이번에 만난 <강이>에는 글밥이 있다니…오히려 특별한 그림책처럼 여겨집니다.

표지에 검정색의 커다란 개 한마리가 유독 외로워 보입니다. 이 개가 주인공인가봅니다.

그림책을 펼치니 배고프고 목말라 보이는 검은색 개 한마리가 홀로 철창에 갇혀있네요 .

지나가는 사람 누구하나 관심을 주지  않는데…

어느날 거짓말처럼, 구세주처럼, 두 아이가  관심을 보이며 다가옵니다.

“나는 산이야”

“나는 바다야”

“우리 윗 집 개들은 번개와 천둥이야”

“우리 할아버지 집 고양이는 구름이야”

“그러니까 너는 강이야”

그리하여 “강이”라는 이름을 가진 검정 개 한마리는 산과 바다와 어울리느라 날마다 행복합니다.

처음처럼 더는 배고프지도 목마르지도 않고  사람들과 어울리며 더없이 행복감을 느낍니다.

함께 뒹굴고, 공 놀이를 하고, 들판을 누비고, 눈썰매를 타느라 심심하지도 외롭지도 않은 날들이 이어집니다.

그러나 어느 날 갑자기 산과 바다가 멀리 떠나버립니다.

“잠시 멀리 다녀올거야” 라는 말을 남기고…

또다시 외롭게 된 검은 개, 강이…

이들은 다시 만났을까요?

기나긴 기다림의 끝에 눈이 내리고, 강이는 눈 속에 푹 파묻혀 아이들과 기나긴 포옹을 합니다.

하얀 눈과 검정  개 강이, 그리고 아이들, 하얀색과 파란색이 뒤엉키며 뭉클한 여운을 남깁니다.

시종일관 온통 하얀 바탕에 검은 색 목탄 그림만 보이다가 파란색이 등장하니, 역시 이수지 작가의 그림책임을 실감했습니다.

색깔을 매우 상징적으로 활용하는 이수자 작가답게 현실을 그릴때는 검정색을, 희망이나 상상을 그릴때는 파란색을 사용하여 감동을 줍니다.

​이수지 작가는 자신이 키우던 강아지를 모티브로 이 그림책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유기견에서 반려견이 된 강이가 가족이 되어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고 하늘나라로 가가 까지의 추억을 고스란히 담아서 독자에게 전달하려고 했답니다.

이 책을 읽고나니, 최근 매스컴을 통해  동물단체의 대표가 개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 시켰다는 보도가 더욱 불편하기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