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이. by 이수지(비룡소)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8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2월 28일 | 정가 13,000원
구매하기
강이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수지 작가의 그림책은 대충보면 글도 별로 없고

 

여백이 많은 그림책처럼 보이지만

 

그림책을 깊히 들여다 볼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그림책이기도 한거 같아요.

 

 

 

 

이수지 작가의 여러책을 봤는데

 

이번에 신간으로 나온 책은 강이 랍니다.

 

강아지 이야기가 담긴 책!

 

다소 책이 두꺼워 보이기도하고

 

책모양만 보면 초저학년들이 읽을법한 글밥이 있을거 같이 생긴 책이랍니다.

 

하지만 책을 넘기면 여백을 느끼며 볼 수 있는 그림책이라는걸 알 수 있게 해준답니다.

 

 

 

 

 

 

 

 

강이는 배가고프고 목이마른 그런 강아지였어요.

 

특별히 돌봐주는 사람없이 외로운 강아지였답니다.

 

유기견… 을 떠올리게 만들었답니다.

 

 

그런데 어느날, 가끔 돌봐주던 아랫집언니가 강이를 데리고 간답니다.

 

 

 

 

 

 

 

 

 

그리고 강이는 산과바다를 만나게 되요!

 

강이라는 이름도 산과 바다가 지어준 이름이랍니다.

 

 

 

 

“나는 ‘산’이야”

 

“나는 ‘바다’야”

 

라고 소개한 뒤, 그러니깐 너의 이름은 ‘강’이야 라고 이름을 지어주었어요.

 

 

강이는 산과 바다와 함께 즐겁고 행복하게 지내게 된답니다.

배고프지도 목이마르지도 않고 행복하게!

 

 

 

 

 

 

 

 

 

 

 

행복한 시간도 잠시!

 

산과 바다는 할아버지댁에 강이를 두고 잠시 떠나게 되요.

 

할아버지께서 잘 돌봐주시지만 강이는 산과 바다를 그리워한답니다.

 

 

강이는 아파요..

아프니 더 그리운거 같아요.

그렇게 산과 바다를 열심히 기다려요.

 

 

 

 

 

 

 

 

그리고 첫눈이 내리던날 산과 바다를 다시 만난답니다.

 

 

강이가 산과 바다를 기다리는 모습이 마음아프게 하더라구요.

 

강아지의 입장에 이입되어서 보니 더 그런거 같아요.

 

그냥 아무생각없이 글만 쭉쭉 읽으면 아무런 감정을 느낄 수 없겠죠?

하지만 강이는 충분히 감성에 젖어 볼 수 있게 해주는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이수지 작가의 책은 흑백의 그림으로 시작해 색이 등장하기까지의 감정변화를 느끼게 해주는거 같아요.

 

‘강이’책의 경우도 흑백의 배경에서 마지막쯤에는 하늘색의 색감이 등장!!

 

큰 여운을 주는 책이 였답니다^^

 

 

겨울날 아이들과 함께 ‘강이’책을 읽으며

 

따뜻한 이야기를 나눠보면 좋을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