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의 등대 _ 등대지기에게 바치는 아름다운 헌사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9 | 글, 그림 소피 블랙올 | 옮김 정회성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9년 5월 2일 | 정가 13,000원
수상/추천 뉴욕 타임스 선정 외 2건
구매하기
안녕, 나의 등대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2019 칼데콧 대상 수상작!

작가의 오랜 노력과 시간이 만든 단 하나의 등대 이야기

안녕, 나의 등대

 

푸른 바다 위에 우뚝 선 등대가 그려진 표지가 시선을 사로잡아요.

[안녕, 나의 등대]는 제목처럼 고되지만 세상을 밝힌 등대지기에게 바치는 아름다운 헌사에요.

아름다운 수채화와 함께 흥미로운 이야기가 따뜻하게 펼쳐진답니다.

 

 

 

 

나이가 들어 더는 일할 수 없는 등대지기를 이어 새로운 등대지기가 등대에 도착하면서 이야기가 시작되요.

자연스럽게 글 속에서 등대지기의 삶을 엿볼 수 있는데 아이들이 멋진 등대와 달리, 그 안에 살고 있는 등대지기는 너무 외로울 것 같대요.

그래서인지 아내를 만나는 장면에서는 괜시리 아이들도 마음이 쨘해져 행복한 표정에 함께 기뻐했네요.

 

 

 

반복되는 외로움과 이별 속에서도 등대는 항상 우뚝 서 있어요.

잔잔한 바다일 때도, 화가 난 듯 거세한 파도가 몰아치는 바다일 때도 여기 등대가 있어요!

사계절 내내 변치 않는 등대와 등대지기 가족의 삶까지 담담하면서도 깊은 울림으로 말해주는 그림책이에요.

 

 

 

등대에 전구로 빛을 내는 새 기계가 생기면서 이제는 매번 등대의 램프에 석유로 불을 밝히지 않아도 되지만,

등대지기에는 그것이 등대와의 이별을 뜻하는 것이었어요.

등대지기의 마음이 어떨지 함께 생각해보며…

마지막으로 업무 일지를 쓰고 짐을 꾸려 육지로 향하는 등대지기의 가족의 모습도 왠지 모르게 쓸쓸해보여요.

“안녕, 나의 등대야!”

그것도 잠시.. 마지막 엔딩 페이지를 펼쳐보며 큰 감동이 밀려오는 순간이었답니다.

등대지기는 등대를 떠났지만, 여전히 등대는 그들과 가까운 곳에서 굳건하게 그들과 바다를 지키고 있는걸요.

이별은 슬프지만, 자연스럽게 피어오르는 또다른 희망이 마지막을 장식하는.. 오래도록 기억될 엔딩이 아닐까 싶어요.

 

 

헌신적으로 바다를 지켜온 이름모를 등대지기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지며…

아이가 만났던 등대를 그려봤어요.

아이가 만난 등대는 등대의 개념보다 관광명소처럼 된 곳이었지만,

그럼에도 바다를 마주하고 있던 빨간 등대의 모습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았나봅니다.

 

 

 

 

거친 바다 위, 한 폭의 수채화처럼 펼쳐지는 등대지기 가족의 이야기가 마음 한 켠을 따뜻하게 해주는 책이었어요.

등대처럼 빛나는 잔잔하고 깊은 울림이 가득한!

올해의 칼데콧 대상다워요.

 

 

^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