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강아지 사주세요 네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9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고승희
연령 4~6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6년 5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내 친구 커트니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엄마 강아지 사주세요
네 에
5살된 딸아이는 강아지를 무척 좋아합니다.
하도 강아지를 사달라고 조르던 손녀가 마음에 걸렸는지
할머니가 어느날 강아지 한마리 얻어놨다고
보러 오라고 하셨습니다.
할머니 집에 도착하자마자 울음을 터트린 아이

뭐야 이건 강아지가 아니고 개잖아
난 강아지가 갖고 싶다구

새까맣고 못생긴
아무도 다듬어주지않아
털이 온통 얼굴을 뒤덮고 있는 검둥개
전 그 개를 보는 순간 커트니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강아지를 기르게 해달라고 조르던 아이
엄마 아빠는 마침내 아이들에게 허락을 하고
아이들은 좋은 강아지를 고르려 가게에 갑니다
하지만 우리의 기대와는 달리
아이들은 아무도 찾지않고 특별한 강아지를 주문합니다.
덩치도 커다랗고 하나도 귀엽지않은 늙은 개 커트니
아이들이 커트니를 집으로 데려오자
엄마아빠는 야단을 칩니다.
하지만 다음날 커트니와의 엄청난 사건이 벌어집니다
커다란 가방을 끌고와 멋진 요리를 해주기도하고
바이올린을 켜며 음악을 선사하기도하고
아기를 봐주기도합니다.
그러던 어느날 커트니도 자기 짝을 찾아 떠나는 커트니

어릴적 한번쯤 이런 상상을 해본적이 있습니다.
그런 상상을 통쾌하고 너무나 기분좋게 말해주고 있는
작가 존 버닝햄의 재치가 참 재미있습니다.
그런 상상이 곧 아이들에겐 희망이 되기도 하고 꿈이 되기도 하듯
지금 나의 아이또한 그런 커트니를 꿈꾸며
강아지와 친구되고 싶어합니다.

우리집에 온 커트니는
비록 나이는 많아 힘들어보이긴 하지만
금새 넉넉한 마음으로 딸아이와 친구가 되어
마당을 뛰어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