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을 부끄럼이 많은 딸아

연령 8~9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7년 11월 5일 | 정가 6,500원
수상/추천 교보문고 추천 도서 외 7건
구매하기
칠판 앞에 나가기 싫어! (보기) 판매가 6,750 (정가 7,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 책을 부끄럼이 많은 딸아이와 읽어보았다. 우리 아이는 잘 하다가도 멍석만 깔아주면 뒤로 비실비실 내빼면서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엄마, 난…부끄러워서 못 하겠어..”라고 말해서 내 속을 터지게 한다. 뭘 시키면 기다렸다는 듯이 나와서 자신감있게 하지는 않더라도 좀 해주면 얼마나 좋을까..
이 책의 주인공 에르반도 비슷한 아이다. 수학 문제를 풀라고 앞에 나오라는 선생님 때문에 에르반은 골치가 아프고 학교도 가기 싫어진다. 우리 아이도 학교에 가면 저럴 것 같다. 집에서는 대장이고 폭군이면서 밖에 나가서는 자기 홈그라운드가 아니면 쭈뼛거리기 일수다. 매일 만나는 할머니 앞에서도 어느 날은 부끄럽다고 내빼니…참, 아이들의 정신 세계는 연구 대상이다.
나는 어릴 때 적극적인 아이도 소심한 아이도 아니였던 것 같다. 그저 평범하고 엄마 말 잘 듣는 아이였다. 그래서 엄마는 내 딸들을 보고 “너 닮지 않았다”고 하신다. 나는 생각을 복잡하게 하지 않았다. 단순하게 생각하고 시키는 건 열심히 하고..그랬었던 것 같다.
그런데 우리 아이는 무슨 생각이 그렇게 많고 걱정이 많은지..나보다 더 생각이 많고 걱정이 많다.아마 그래서 누가 뭘 시키면 단순하게 그냥 하지 않고 틀릴까봐, 잘 하지 못할까봐 걱정하느라 뒤로 도망칠 궁리를 하는 것 같다. 소심한 것과는 조금 다른 성격이다.
에르반도 그런 것 같다. 아이들이 소심해서 그런 것도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에르반의 칠판 앞에 서면 생기는 울렁증은 수업을 대신 하러 오신 선생님 덕분에 깨끗하게 나았다. 바로 선생님이 어른 에르반이였기 때문이다. 에르반처럼 어쩔 줄 몰라 하면서 얼굴까지 빨개지고 이것저것 찾는 선생님을 보면서 에르반은 어느새 선생님의 흑기사가 된다. 선생님을 도와주려고 앞에 나가서 구구단을 멋지게 외워버린 것이다. 멋있는 에르반!!
내가 먼저 읽고 아이도 읽으라고 책상 위에 올려놨더니 어느 틈에 읽고 나서 “엄마, 에르반이 선생님을 도아줬어. 착한 어린이 스트커 줘야되”라고 웃는다. 아이의 책상 앞에 착한 어린이, 나쁜 어린이 스티커를 붙이게 해 놓았는데 에르반이 착한 일을 했으니까 줘야한다는 소리였다.
발표 좀 못하면 어떠랴..저렇게 이쁘고 귀여운 아이인데..부모 욕심을 버려야지..자연스럽게 자기성장 속도를 따라 크면 되는걸..나는 기다려주면서 아이가 손을 내밀 때 잡아주면 되는걸. 에르반처럼 혼자서 이겨내고 한 단계 성장할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