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곳 바라보기>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3 | 글, 그림 이영경
연령 6~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8년 4월 10일 | 정가 12,000원
수상/추천 SBS 어린이 미디어 대상 외 3건
구매하기
아씨방 일곱 동무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같은 곳 바라보기>

이영경 작가가 싫은것이 아니라 개인적으로
이런풍의 그림이 썩히 와닿질 않아서 눈길조차 주지 않았던 책입니다.
그러다 윤석중님의 ‘넉점 반’이란 책을 선물받았었는데
이상하게도 그림이 참 마음을 애틋하게 하더라구요.
해서 그림작가의 다른 작품을 찾아보다보니 글쎄, 그제서야
이책이 이영경님 작품이란걸 알게 되었지요.

고전 수필인 <규중칠우쟁론기>를 어린이들이 이해하고
알아보기 쉽게 그림책으로 재구성하였다고 하는데요,
내용인즉, 바느질을 너무나 좋아하는 빨간두건의 아씨와
아씨의 일곱 친구인, 자.가위.바늘.실.골무.인두.다리미의
재미있는 줄다리기입니다.
빨간두건의 아씨가 잠깐 오수에 젖어든 사이 요 일곱 친구들은
서로간의 경중을 따지면서 논란에 젖어듭니다.
서로가 자신들이 더 잘났으며, 바느질 하는데 있어서 가장 소중하고
중요한 위치라는 것을 어필하려는 것이었죠.
그에더해 친구들이 시끄럽게 다투는 소리에 잠을 깬 아씨는
모르는 소리 말라며, 자신의 입지를 굳힙니다.
그러나 그들의 그 자만은 그리 오래가질 못합니다.
일곱 친구들은 자신들을 무시한 아씨의 처사에 상처를 받아 슬펐고
아씨또한 다시 낮잠에 들었다가 친구들을 잃는 슬픈 꿈을 꾸고는
서로에 대한 소중함을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네 인생에서 관계성 만큼 상대적인 것은 없는것 같습니다.
참으로 야박해 뵈지만 가는만큼 오는것이 인생사 이치인 것이죠.
서로의 입지만을 굳히지 위해 타인을 무시하고
자신의 독선으로 상대의 존재성을 인정하려 들지 않는다면
그의 주변에선 친구들의 그림자 조차도 찾아보기 힘들것입니다.

예전에도 있어 왔지만 요즘에 들어서는 그 수위가 너무나 높아만 가는 ‘왕따’의 문제도
이렇게 상대에 대한 몰이해와 자신의 독선으로 너무나 많은 생채기를
만들어 가는 것은 아닐런지요.
우리의 아이들에게 상대의 가치를 바로 깨달을 수 있는
지혜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해 주어야 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