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적인 그림이나 매력적인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48 | 글, 그림 유타 바우어 | 옮김 이현정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5년 6월 14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독일 아동청소년 문학상 외 3건
구매하기
고함쟁이 엄마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환상적인 그림이나 매력적인 문장도 없지만 마음을 움직이게 만드는 책을 읽었다. 바로 < 고함쟁이 엄마 >다. 아무 생각 없이 아이들에게 꽥 소리지르거나 위협하는 투로 말하기도 하는 모든 엄마들이 읽고 반성문을 써야 하는 책이다.

아기 펭귄은 엄마가 고함을 지르는 바람에 처참하게도 온 몸이 사방으로 흩어져 버린다. 머리는 우주까지 날아가 버리고, 몸은 바다에, 두 날개는 밀림에서 길을 잃고, 부리는 산 꼭대기에, 쪼끄만 꼬리는 길 한 가운데, 두 발은 그 자리에 남았지만 자기 몸을 찾으려고 달린다.

세상에! 여기까지만 읽어도 가슴이 두근거린다. 언어 폭력이 신체적으로 때리는 것보다 결코 약하지 않다는 걸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아기 펭귄이 얼마나 놀라고 충격을 받았으면 몸이 저렇게 사방으로 튀어갔을까?

몸을 찾고 싶지만 두 눈이 우주에 있어서 그것도 힘이 든다. 바로 그 때 엄마가 내 모든 걸 모아서 한데 꿰매고 있다. 다 꿰매고 두 발은 제일 마지막에 꿰맨다. 그리고 엄마는 아기 펭귄에게 ” 미안하다”고 말한다.

그림이 굉장히 간결하다. 필요한 것 외의 다른 장식이나 군더더기도 없다. 그림과 글을 최소로 해서 보내려는 메세지를 부각시킨 것 같다. 그래서 언어 폭력을 효과적으로 전달했다고 생각한다. 다른 어떤 그림이나 설명이 없으니 그 상황이 더 끔찍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고함을 지르고 있는 엄마의 표정이 아주 살벌하다. 눈이 쫙 찍어지고 크게 벌어진 입에서는 무슨 열기같은 게 나오고 있다. 맞다. 우리가 아이들에게 소리 치거나 화를 낼 때 정말 그렇게 무시무기한 얼굴일 것이다. 소리만 지르는 게 아니라 온 몸으로 아이에게 화르 내는 것이다. 더 이해하고 참아야 하는줄 알면서도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아이를 위해서는 느긋한 부모가 되야한다. 기다리고 참고 인내하고 사랑해주는 게 부모가 할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