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참교육이란? <지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6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박상희
연령 6~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6년 11월 10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문화일보 추천 도서 외 4건
구매하기
지각대장 존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 참교육이란?

<지각대장 존>을 처음 보았던건 도서관에서다. 처음엔 이 책 내용이 아이에게 적합한가에 의문이 들어 나 혼자만 읽어 보았었다. 한번 읽을때는 선생님이 부정적으로 보여질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고 두번째 보았을땐 존의 예상밖의 행동이 통쾌하기도 했다. 도서관에 갈때마다 이 책의 오묘한 매력이 있어서 아이랑 즐겨 보았는데 결국은 구입하여 보고있다.

<지각대장 존>은 존 버닝햄의 통찰력과 메세지가 가장 잘 드러나는 수작이다. 유아가 보는 동화책으로 처음에 부적합하다 느꼈던 이유가 아직 공공교육을 받지않는 아이들이 보기에는 학교나 선생님에 대한 부정적인 선입견을 갖게 될까 우려해서였다. 하지만 존 버닝햄의 원화 전시회를 가보고 이 책이 쓰여지게 된 배경을 알게되고 다른 시각으로 책을 보게 되자 작가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마음에 와 닿았다.

존 패트릭 노먼 맥헤너시는 학교에 갈때마다 이상한 일이 자꾸 생겨 늘 지각을 하게 된다. 선생님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 단정하고 반성문을 몇 백번씩 쓰거나 벽을 보고 몇 백번씩 다시는 거짓말을 하지 않겠다는 말을 하게 하는 등의 벌을 준다. 어느날 선생님에게도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하는데 존에게 도움을 청한다. 통쾌한 복수(?)를 하는 존.

존 버닝햄이 권위주의적인 일반학교를 다니지 못하고 대안학교를 다녔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 책을 떠올렸었다. 존 패트릭 노먼 맥헤너시는 작가 자신일지도 모른다. 같은 느낌을 가지고 있는 대다수의 사람을 대변하는 것인줄도 모르겠다.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지만 거짓말이라 치부해버리는 권위적인 선생님앞에 제 목소릴 내지 못하는 아이를 그렸다. 그림도 자세히 보면 학교 가는 길에 예상치 않은 일이 생길때는 그림이 컬러풀하고 한 면을 다 차지한다. 선생님과 단 둘이 있을 때는 선생님은 커다란 눈 커다란 입 그리고 독특하게 치아가 늘 드러나게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는 모습으로 그려져 압도하는 느낌이고 존은 눈도 점으로만 표현하고 체구도 작게 그려졌으며 책상과 의자도 높아 어딘가 억압받는 모습이다. 여백이 채워지지 않고 둘의 모습만을 부각해 느낌이 더 전달 되어온다.

올바른 교육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되는 책이면서 내용은 선생님과 학생에 국한되어 있지만 그것보다 어른과 아이를 대변하는 듯하다. 우리 아이들에게 부모란 이유만으로 일반적인 잣대를 가지고 평가하고 있지는 않는지 생각해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