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을 잘 이해하려면 아이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08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이상희
연령 6~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3년 9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셜리야, 물가에 가지 마!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아이들을 잘 이해하려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야 하지요.
잘 알고 있지만 뜻대로 되지 않고 어른들의 생각과 규칙에 아이들을 끼워 맞추려는 모습이 저에게도 많이 있는 것 같아요.

존 버닝햄의 책에는 자유스러운 아이들의 모습이 많이 등장합니다. 작가의 어린 시절이 그러했기에 아이들의 세계를 잘 이해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아이가 더 멋진 상상의 나래를 펼 수 있도록 많이 배려해야 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자유롭게 자신의 모습을 표현하면서 필요할 때에는 절제할 수 있는 그런 아이가 되기를 바래보지요.

이 책의 주인공은 셜리와 부모님 모두 입니다.
바닷가로 나들이 셜리의 가족. 하지만 엄마와 아빠는 의자에 앉아 신문을 보고 뜨개질을 합니다. 셜리는 신나게 바닷속으로 들어가 모험을 즐기는데, 셜리의 모습을 쳐다보지도 않고 주의만 늘어놓는 아빠와 엄마의 보습이 강렬하게 대비됩니다.

하지만 셜리는 엄마, 아빠의 잔소리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또한 자신맘의 세계에서 신나게 모험을 즐깁니다. 단 한마디의 말도 없이 신나게 놀다가 나중에 엄마와 아빠와 함께 집으로 돌아가는 셜리의 모습으로 이야기의 끝을 맺습니다.

셜리는 개와 배를 타고 먼 바다로 나갑니다. 해적과 싸우기도 하고, 섬으로 향한 셜리는 해적의 보물을 찾아내어 즐거워합니다.

아이들의 이해하기에 좋은 책인 것 같아요. 보다 아이들에게 가까이 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또한 <셜리야, 목욕은 이제 그만> 책이랑 비교하면서 읽으면 더욱 재미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