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싸움이 어른싸움이 되는

연령 8~9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6년 12월 5일 | 정가 7,500원

아이 싸움이 어른싸움이 되는 이유가 잘 나와 있네요.

아이를 기르면서 또 아이의 친구들을 알게 되고 또 친구들의 엄마들과 지내면서 역시 제 아이만을 감싸거나 편을 들게 되면 문제가 발생하는 것 같아요.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하지만 냉정하게 판단해야 할 때가 있는 것 같습니다.

어제나 단짝 친구인 제니퍼와 로리타. 하지만 친한 만큼 서로 경쟁 의식도 있고 교묘하게 자신들의 엄마를 이용하기도 하네요. 그러면서도 역시 어린이들은 더 화해가 빠른 것 같습니다. 절교가 빠른 만큼…

학교 바자회와 함께 아이들과 엄마들의 심리 묘사가 너무 재미있어서 정말 즐겁게 읽었답니다.
나중에라도 절대 아이 싸움이 어른 싸움이 되지 않기를 바래야 겠지요.

<난 책 읽기가 좋아> 시리즈에 제니퍼와 로리타, 그리고 올리비에의 아기자기한 이야기가 참 많이 들어가 있는 것 같아요.

읽으면 읽을수록 재미있고 또 우리 아이 또래의 아이들이 실생활에서 있음직한 소재이기에 더욱 공감이 가는 책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