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 사는 4학년 엄상일

연령 12~2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7년 12월 25일 | 정가 14,000원

부산에 사는 4학년 엄상일 입니다.

나는 어느날 우연히 남포문고에서 수학귀신이란 책을 보게 되었다.
책에 대해 많은 지식을 갖고 있는 어머니께서 ‘어머 이책이 있었네!’ 하고 말씀하시면서 사라고 추천해 주셨다.
그날밤 나는 이 책을 읽기 시작했다.
평소 수학을 많이 좋아했고 어릴때부터 어머니 덕분에 두꺼운 책도 읽었던 나이기 때문에 결고 분량이나 ‘수학’이라는 제목이 문제 되지 않았다.
하지만 과연 수학을 가지고 이야기를 흥미있게 끌수 있을까?,재미가 있을까?라는 것이 의심되었다.
아이들은 거의다 수학을 싫어하고 지루하다고 하는 영향을 받았는지,학년은 4학년이지만 조기입학 때문에 진짜나이는 아직 만 10살도 되지 않았기 때문에 재미가 있어야 된다는 생각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런의심이 들었다.
하지만 막상 책장을 펼치니 그런 의심은 눈 녹듯이 사라졌다.
로베르트와 수학귀신이 꿈속에서 펼치는 수학의 세상은 너무나도 흥미있고 재밌었다.
거기에 수학귀신의 유머와 내가 좋아하는 스토리 형식이 나의 독서력에 로켓엔진을 달아주니 그 책을 산지 30분 만에 다 읽고 말아버렸다.
내용을 다읽고 뒷장을 펼쳐보니, 지금까지 깡충뛰기,뿌리뽑기,근사한 수 같이 재미있는 말로 설명해줬던 것이 정식 수학용어로 펼쳐저 있었다.
하지만 그런것도 문제는 없었다.
아니 그것이 오히려 도움이 되기도 한다.
내가 학교에 가서 소수가 어쩌고 저쩌고 거듭제곱이 뭐라고 하면 친구들은 “몇쩜몇 그 소수? 거듭제곱은 또 뭔데?”라며 감탄의 눈길로 쳐다본다.
산지 3달 밖에 안 되었지만 시간이 날 때마다 이 책을 꺼내봐선지 벌써 7번은 읽은것 같다.
나도 꿈을 꾸면 수학귀신 꿈을 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매일 든다.
아 그리고 수학귀신이 도저히 못풀겠다는 문제를 내가 풀어봤다.
1111111111×1111111111=바로 1234567900987654321이다(백이십삼경 사천오백욱십칠조 구천구억 팔천칠백육십오만 사천삼백)푸는데 많은 시간이 걸렸으니 맞았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수학의 재미와 수학에 대한 지식을 알려주는 이책을 정말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