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트니와 아이들의 우정.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9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고승희
연령 4~6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6년 5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내 친구 커트니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커트니와 아이들의 우정.

존버닝햄의 많은 동화가 그렇듯이 내 친구 커트니도 순수하고 깨끗한 아이들의 마음과 어른들의 편견, 아집이 서로 빗대어 있어…… 읽고 나면 어른들에게는 많은 여운을 남기게 한다. 물론 아이들이라면 누구라도 개를 키우고 싶어 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으니 이 책을 읽으면서 커트니가 보여주는 놀라운 일들을 보며 감탄하고, 나도 이런 개를 키우면 정말 좋겠다는 바람을 갖게 될 것이다.
“좋은 개로 골라야 한다. 깨끗하고 잘생긴 개로 골라야 해. 알았지?” 이렇게 당부하는 부모님의 말이 “좋은 친구를 사귀어야 한다. 지저분한 아이는 안돼. 예의 바르고 공부도 잘 하는 아이를 친구로 사귀어야 한다.”고 말하는 것만 같다. 어른들은 비단 개를 고르는 일에만 이렇게 말하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 친구를 사귈 때도, 직업을 선택할 때도 겉으로 보기에 흠이 없는 그런 쪽을 선택하라고 당부할 것이다.

그런데 아이들은 “아무도 안 데려가는, 그런 개는 없어요? 우리가 본 개들은요. 전부 우리말고도 데려갈 사람이 많을 것 같아요.” 라고 말한다. 그리고는 아무도 마음에 들어하지 않고, 어디서 왔는지도 모르는 늙은 개 커트니를 집으로 데려간다.
아이들은 왜 아무도 안 데려가는 그런 개를 키우고 싶어 했을까? 누구나 좋아할 만한 예쁜 강아지를 고르고 싶어할 거라 생각했는데 아이들은 그렇지 않았다. 친구를 사귈 때도 마찬가지이겠지. 어른들 눈에는 반듯하고 모범적인 아이가 더 좋아 보일지 모르겠지만 아이들은 허름한 옷차림의 개구장이, 아님 공부는 못해도 마음이 따뜻한 그런 아이한테 더 마음이 갈
것이다.

처음부터 커트니가 마음에 들지 않은 부모님은 다음날 아침 커트니가 보이지 않자 지저분한 떠돌이 개들은 집에서 키우기가 나쁘다며 좋은 개를 고르지 않은 아이들을 나무란다.
그런데 커트니가 집에서 보여주는 행동은 놀랍다. 커다란 가방을 가지고 들어온 커트니는 식구들을 위해서 저녁 식사를 준비하고, 저녁 먹을 동안 바이올린 연주도 하고, 마술을 부리면서 아기를 데리고 놀았다. 집안청소를 비롯해 식구들과 일상을 같이 보내는 커트니는 집에 불이 났을 때 아기를 구하기까지 하니 이제는 커트니를 바라보는 부모님의 시각이 바뀌었을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갑자기 커트니가 사라지자 부모님은 이렇게 말한다.
“그것 봐, 그 개는 안 좋은 개라고 했지? 좋은 개를 고르라고 했는데도 말을 안 듣더니, 결국 이런 일이 생기잖니.”
어른들의 꽉 막힌 생각을 보여주는 말이다.

아이들은 커트니를 찾기 위해 경찰서에도 가보았지만 연락이 없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 여름 방학이 되어 식구들이 바닷가에 놀러갔다. 그런데 아이들이 타고 있던 뱃줄이 갑자기 끊어져 배가 자꾸만 멀리 떠내려 가는 끔찍한 일이 일어났다. 어쩌면 좋을까? 엄마는 도와 달라고 고함을 지르지만 배는 자꾸 떠내려가 눈앞에 보이지도 않게 되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일까? 보이지 않는 무엇인가가 배를 계속 끌어당겨 모래사장까지 이르게 했다. 누가 그랬을까?

아이들은 아마도 커트니가 자기들을 도와 줬을 거라고 생각하겠지만 부모님한테 그 이야기를 들려준다 해도 그걸 받아들일 수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