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아이의 말에 귀기울여주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17 | 글, 그림 클로드 부종 | 옮김 최윤정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4년 3월 26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파란 의자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젠 아이의 말에 귀기울여주고 함께 들어주는 좋은 엄마가 되겠습니다.
파란의자를 읽고선 “그냥” 파란의자 에게서 꽤 깊은 충고를 듣네요.
동화에 등장하는 에스카르빌과 샤부도. 생긴 모양새 처럼
성격도 참 틀립니다. 별 생각없이 단순한 에스카르빌에 반해
샤부도는 정확한걸 좋아하지요.
사막을 “아무도 얼씬 안하네” 라고 표현하는 에스카르빌과
“삭막하다”라고 정확히 꼬집는 샤부도.
이 두녀석이 뜻이 통하는 게 하나 있었으니 그건 사막에서 발견한 파란 의자 입니다.
넓은 사막에 덩그러니 놓여있는 파란 의자.
그나저나 이 두녀석은 사막엔 왠일일까요? 무료하게 걷던 녀석들에게
때마침 재미난 장난감이 생긴 모양입니다.
단순한 의자가 아닌 다양한 쓰임새로 변신하는 파란 의자.
개썰매도 되었다가 계산대도 되었다가 서커스의 묘기 의자도 되네요.
상어를 피해 배(의자)에 올라 탄 두 녀석의 실감 나는 연기가 재미나네요.
그냥 의자를 가지고도 이렇게 또 저렇게 가지고 노는
에스카르빌과 샤부도의 모습은 사뭇 우리 아이들의 모습입니다.
정현이도 엄마의 눈에 영 허무맹랑한 말들을 많이 늘어놓는답니다.
호랑이는 아직도 어흥 사자구요… 블록으로 되지도 않는 모양을 만들고선
뭐라고 엉뚱한 이름을 갖다붙이지요. 그때마다
생각해보면 전 정확하게 그런 호랑이야… 그건 무슨 모양인지 알수가 없구나..
하면서 사고의 문을 닫아버린거 같네요.
마치 책에 등장하는 단봉낙타처럼요.
파란의자는 그냥 앉는 용도라면서 의자에 앉고선 좀처럼 떠날 생각을 않는
낙타의 모습은 고지식하고 자기주장만 세우는
좁은 사고의 어른들의 모습이네요.
파란 의자가 주는 교훈~ 눈에 보이는 대로 생각하지 말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