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은 클래식 시디가 있는

연령 3~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5년 6월 1일 | 정가 13,000원

이 책은 클래식 시디가 있는데, 동화속 내용이 성우의 목소리와 함께
잔잔한 배경으로 음악이 나온다.

시디안에 음악이 많이 담겨있고 책 속의 그림이 아주 클거라는 기대를 하고 있었는데,
받고보니 그림이 좀 작게 그려졌다.큰 그림도 있긴 하지만 정작 예쁜 그림은 조그맣다고 해야할까? 하긴, 글의 양이 제법 되어서 크게 할 수는 없었겠지만…
그 점이 아쉬워 별 하나를 뺄까하다가 아이가 너무 좋아하길래 아이의 눈높이에서 별 다섯개를 준다.

음악을 들으면 몸이 이상하게 변해가는 마녀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그래서 음악을 없애려고 좌충우돌 하는 내용.
여기까지 보면 좀 식상할 수도 있는데 마녀들의 막내동생 ‘엉퉁방퉁’마녀의
색다른 이야기가 재미있다.

음악을 들어도 몸에 이상한 변화가 없고, 게다가 음악은 더 좋고, 저주를 퍼 부으면 반대로 축복이 되어버리는 엉퉁방퉁 마녀는 자신이 요정이 아닐까 생각해보기도 한다.

@ 엉퉁방퉁 마녀의 주문 “두스 무스 루스, 푸스 우라 수르스 글구굴루스!
시스 피스 아나이스, 콩플리스 율리시스 나르시스, 이시스 아지스!”

세 마녀 언니들의 주문”셋셋셋, 삼삼삼, 녹슨 빗장아, 열려라.
수리수리 마하수리 옴부리마쿠.”

갑자기 이 주문이 생각나는데,아이들이 이 주문을 어찌나 말하고 다니는지
나도 모르게 외워져 버렸다.

주문이 재밌고 내용도 흥미로워서 아이들이 좋아한다.
시디도 그만하면 괜찮고, 다만 예쁜그림이 조금만 더 컸다라면 아쉬움만 남는다.
그런데, 아이들은 그림의 크기는 신경 쓰이지 않는지 이 책의 다른 시리즈도 보고싶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