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채 내가 바늘을 만져본지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3 | 글, 그림 이영경
연령 6~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8년 4월 10일 | 정가 9,500원
수상/추천 SBS 어린이 미디어 대상 외 3건
구매하기
아씨방 일곱 동무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도대채 내가 바늘을 만져본지가 언제인지?…
창피한 이야기이만 바느질 솜씨도 형편없는지라 아이들이 엄마의 바느질 하는 모습을 보기란 여간 어려운게 아니다. 옛날엔 옷을 만들어 입고 구멍난 양말도 꿰매어 신었다지만 요즘은 싼 양말을 잔뜩 사다놓고 구멍나면 버리는 아주 편하게 생활하다 보니 그런것들도 사라져 가는 우리의 문화가 되어갈것같다는 생각이 문득든다.
요 몇년사이 십자수 바람이 불어 아기자기한 소품을 만드는 사람들이 늘기는 했지만 동네마다 세탁소가 있고 아파트엔 아침마다 세탁소아저씨가 “세탁~” 하는 소리로 외쳐대니, 앞으로도 바늘과 실과는 가까이 하기 어려울것같다.^^
그렇지만 실제로 보여줄수 없는 모습을 예쁜 책으로는 마음껏 보여줄수 있다.
비룡소의 <아씨방 일곱 동무>를 통해서…
너 참 고맙구나.ㅎㅎㅎ
옛날 빨간 두건을 쓰고 바느질을 즐겨하는 부인인 빨간 두건 아씨에게는 일곱 동무가 있지요. 그것 바로 자 부인, 가위 색시, 바늘 각시, 홍실 각시, 골무 할미, 인두 낭자 , 다리미 소저 랍니다.
그 일곱동무는 자신이 가장 중요하다며 자랑하면서 싸우는 이야기가 어찌나 맛깔나고 재미있는지, 이야기 뿐 아니라 그림도 두쪽에 걸쳐 큼지막하게 그려져있어 그림을 보는 재미도 놓칠수가 없답니다.
우리의 작가가 쓴 우리의 문화가 담긴 이야기라 절로 흥이나는 재미난 그림책입니다.
서툰 솜씨지만 이 책을 읽고나면 예쁜 색깔의 펠트지로 손가락인형이라도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납니다.^^(과연 할 수 있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