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함쟁이 엄마’ 이 책을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48 | 글, 그림 유타 바우어 | 옮김 이현정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5년 6월 14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독일 아동청소년 문학상 외 3건
구매하기
고함쟁이 엄마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고함쟁이 엄마’ 이 책을 읽고는 한동안 멍하니 있었다. 엄마의 갑작스러운 화가 아이들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걸 알고는 있었지만 이렇게 큰 파문을 일으킬 줄은 몰랐다.
우리는 흔히 엄마가 아이들에게 갑자기 화를 낼 때 폭발한다는 표현을 쓰는데 아이들은 엄마가 갑자기 내뱉는 고함소리를 그야말로 폭발하는 것으로 느낀다고 한다.
무엇 때문에, 왜 엄마가 화를 내는지 야단을 치는지는 온데 간데 없어지고, 그냥 감정이 폭발하는 것으로 느껴지고, 그 순간에는 마치 엄마가 괴물처럼 보이는 공포감을 느낀다고 한다.

이 책에는 엄마의 고함소리에 아이의 몸이 산산이 부서져 흩어지는 걸로 나오는데 아이들이 받는 충격이 어떠한지 짐작할 수 있다. 몸과 마음이 여기저기 흩어져 아이 힘으로는 도무지 그걸 다시 모으고 붙이기가 쉽지 않지만 엄마가 그 상처를 어루만져주고, 감싸 안으면 엄청난 충격도 다시 치유될 수 있다는 열린 가능성을 보여주어 그나마 다행이었다.

어떤 사건이나 줄거리 없이 그저 엄마가 갑자기 내뱉는 고함소리가 아이들에게 어떤 상처를 주는지 보여주고 있는 이 책을 읽으면서 떳떳할 수 있는 엄마가 얼마나 있을까? 아이들의 마음은 아주 여리고 부드러워서 조그만 충격에도 곧잘 상처를 받겠지만 먼훗날 자라면 엄마들도 완벽하지 못한 인간이기에 지니는 한계를 조금은 이해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