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각대장 존은 아이와 함께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6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박상희
연령 6~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6년 11월 10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문화일보 추천 도서 외 4건
구매하기
지각대장 존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지각대장 존은 아이와 함께 읽으면서 솔직히 글쓴이의 의도를 잘 몰랐다.
그러다 가만 아이와 함께 이야기하다가 문득 ‘그래 학교 선생님이 여기 나오는 것처럼
아이를 못믿는다면 진짜 속상하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작가의 의도를 눈치챈 책이다.

이야기는 항상 지각하는 존이 아침마다 겪는 이상한 일 때문에 학교에 지각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그런데 존의 선생님은 한번도 존의 말을 믿지 않고 오히려 그렇게 말하는 존을
학교에 늦은 핑게만 대는 아이로 생각한다. 그러다 선생님에게도 존이 겪은 것처럼
믿지 못할 일이 벌어지고 그제서야 존이 왜 지각했는지 알게되는 이야기이다.

진짜 존은 자신을 믿어주지 않는 선생님이 야속했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
또한 선생님이 이처럼 항상 지각하면서 존이 핑게를 댄다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듯
우리 아이의 선생님이 그렇다면 큰일이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한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