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함쟁이 엄마> ?? 제목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48 | 글, 그림 유타 바우어 | 옮김 이현정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5년 6월 14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독일 아동청소년 문학상 외 3건
구매하기
고함쟁이 엄마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고함쟁이 엄마> ?? 제목을 보는 순간, 뜨끔하면서도 무슨 내용일지 궁금하여 슬그머니 손을 뻗어 책

을 들었다. 책표지를 보니 아기 펭귄이 엄마 손을 잡고 즐거운 표정이다. 그리고 속표지에는 엄마가

아이를 꼬옥 껴안고 있는 모습,그 품안에서 행복해 하는 아이의 모습이 나와서 가슴이 뭉클해졌다.

그런데 그 모습과는 대조적으로 맨 앞장에 나온 엄마의 모습은 엄마들이 종종 아이들을 향해 행하는

무지막지하게 소리지르기! 자기에게 부드럽고 따뜻하게 대해주던 엄마가 갑자기 변신하여 자신을 향

해 소리칠 때 아이들이 느끼는 것은 무엇일까?

어른들의 시각으로만 생각하지않고 아이들의 시각으로 생각해보면 참으로 경악할 일일 것이다.

자신이 전적으로 기댈 수 밖에 없는 울타리인데, 자기가 너무나 사랑하는 엄마인데…

자기의 몸집보다 훨씬 커다란 괴물이 되어, 천둥 번개보다 더 큰 소리로 아이를 앞도한다면

그 앞에서 아이는 아무런 대항도 하지 못하는 나약한 존재로 느낄 것이며, 그 충격이 가히 얼마나 클

지 상상이 간다.

아이의 몸은 꽝 ! 조각조각 날아가버렸고

그래서 어디로도 움직일 수 없었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고, 아무런 말도 할 수 없게 되었다.

어쩜 이렇게 잘 표현되었을까 !!

아이들은 정말 그 만큼의 충격으로 그만큼의 아픔으로 느껴지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제정신을 차린 엄마가 아이의 몸 조각을 모두 찾아서 꿰맨 후, 미안해 하는 모습에선

나도 모르게 멋적은 웃음이 베어나왔고, 그런 엄마품에 안겨 엄마를 바라보는 아기 펭귄의 모습은

마냥 천진하게만 느껴진다.

엄마가 반드시 아이를 보듬어주어야 한다는 대목으로 마무리를 잘 해준 이 그림책은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에게 꼭 읽어보라고 권해주고 싶은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