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난, 그러나 특별한 이름에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98 | 글, 그림 케빈 헹크스 | 옮김 이경혜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4월 18일 | 정가 9,000원
구매하기
난 내 이름이 참 좋아!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별난, 그러나 특별한 이름에 얽힌 [난 내 이름이 참 좋아!]
이 책은 저와 작은 아이에게 좀 더 특별하게 다가왔습니다. 저에게도 이름때문에 잠깐 스트레스받았던(?) 아이가 잇었기 때문이죠.
주인공은 자신의 이름이 국화라는 꽃과 같은 말로 친구들이 놀려서 이름을 부끄럽고 싫어했는데 우리 작은 아이는 다른 이유에서였습니다.

처음 글쓰기는 쉬운 말로 시작하여 자기 이름 쓰기를 먼저 알려주잖아요. 참고로 우리 아이이름은 ‘혜빈’이고 언니 이름은 ‘수빈’이죠. 이름을 배우는데 갑자기 안 쓰겠다며 펑펑 우는 겁니다. 왜 그러냐고 자초지종을 물었더니 자기 이름이 너무 어렵대요. 언니는 쓰기 쉬운 ‘수’자인데 자기는 어려운 ‘혜’자라며 그냥 ‘빈’이라고만 쓴다고 고집을 부리지 뭡니까.

그래서 이름에 담긴 뜻도 알려주고 이름을 짓기 위해서 엄마 아빠,할머니 할아버지께서 얼마나 고심을 했는지에 대해서도 알려 주구요.
지금요? 지금은 자기 이름을 얼마나 잘 예쁘게 쓴다구요.

이 책을 읽으면서 작은아이에게 너도 저랬다고 햇더니 자기가 언제 그랬었냐면서 막 웃는 거 있죠.
이름에 얽힌 아이와 추억이 담긴 책 내용이라서 더 재밌고 특별하게 읽었습니다. 혹시 이름때문에 속상해 하는 친구들이 있다면 꼭 한번 읽어보세요.
내 이름 속에는 부모님의 사랑과 바람과 꿈과 희망이 담겨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