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은 하마를 주인공으로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00 | 글, 그림 로저 뒤봐젱 | 옮김 김경미
연령 5~9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4월 30일 | 정가 9,000원
구매하기
베로니카, 넌 특별해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 책은 하마를 주인공으로 등장시켜 써 내려가는 이야기입니다.

그의 이름은 베로니카 입니다,,

육중한 3t이상의 무게를 가진 하마..그의 몸놀림이 느리기도 한 동물입니다..

그는 누구보다 특별하게 관심을 여러사람들 한테 받고 싶어했고.사랑도 받고 싶었는데 온가족속에서 그는 거의 눈에 띄지 않는 하마었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한테 관심밖에 베로니카인것을 슬폈답니다..부드럽고 시원한곳과 편안하게 지낼수 있는 맑은 강물이 있어도 전혀 행복하지 않았답니다.

그는 유명해지고 싶어서 길을 따났답니다..

분홍색와 하얀색등으로 어울어진 복잡한 도시에 도착했답니다.

베로니카는 그 도시에서는 색다른 사람이었답니다..

베로니카는 너무 눈에 확 띄었으므로 많은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좋을것 같은 이곳이 퉁퉁한 몸짖으로 길을 걸어가노라면 자동차나 사람들에게 붓딪치고 하여 항상 서로 트라블이 생겨서 불편했답니다.때론 인도에 내러가서 찻길 한쪽에 있어도 경찰관은 주차위반이라고 말하기도 했답니다.

어느날 친절하게 차들을 주차해 놓은 주차장을 이용하도록 이야기해 주었답니다.그곳에서 편안하게 쉬고 있는데, 사람들은 하마가 신기해서 모여들어 처다 보았답니다..그는 많은 사람들에게 자기 원한대로 많은 관심을 갖게 되엇답니다.

그러나 하마는 먹을 음식과 물과 뒹굴 진흙이 필요 햇답니다.

마침 베로니카는 분수대을 발견하고 “왜 사람들이 하나도 목욕하지 않지?” 의심을 했지만 그는 시원하게 물속에서 뒹글고 재미잇게 지냈답니다.분수는 물이 텅 비고 말았답니다.

배가 고파서 채소장사의 채소을 다 먹고치우고 말앗답니다..채소장사들은 도둑이라고 소리처서 경찰을 불었답니다..

하마는 영문도 모르고 무서워서 푸른 공원등으로 도망갔지만 결국 감옥에 가게 되었답니다.

좁은 감옥에 갖힌 하마를 보고 어느 할머니는 경찰관과 채소장사등에게 혼을 내 주엇답니다.

돈을 지불하고 그리고 자유인을 만들어 주었답니다. 결국 베로니카는 너무 관심을 가지는 곳에서 벗어나 고향으로 가기를 원해서 할머니가 이삿집 트럭을 불어 많은 하마가 사는곳으로 보내진 멋진 베로니카 모험담입니다..

너무 재미있는 그림책이네요..베로니카의 장난어린 표정과 사람들의 몸짓들이 너무 재미잇게 표현되어진 책입니다…

베로니카를 보고 아무리 좋은곳이라고 해도 자기에 어울리지 안는 삶과 장소를

큰 가치가 없다는 교훈을 보여 주네요..

아이들에게 현재 살고 부모님과 가족이 살고있는 그곳 우리들의 가정이 제일 좋다는것을 보여주는 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