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소중해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3 | 글, 그림 이영경
연령 6~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8년 4월 10일 | 정가 12,000원
수상/추천 SBS 어린이 미디어 대상 외 3건
구매하기
아씨방 일곱 동무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학창시절 국어교과서에 나왔던 옛 수필 ‘규중칠우쟁론기’는 별로 재미가 없었던 걸로 기억된다.
하기야 글을 읽기보다는 중요한 낱말에 줄을 긋고 모르는 단어의 뜻은 빨간색 볼펜으로 적어 넣은 뒤 주제를 알고 내간체의 문체에 의인법과 풍자법으로 표현했다는 공부를 먼저 했으니 재미를 못 느끼는 건 당연했을 수도 있다.
온통 어려운 말과 입에 짝 달라붙지 않던 글이 별로 재미없었던 ‘규중칠우쟁론기’를 원작으로 어린이들을 위한 그림책으로 재탄생했다니 과연 어떤 표현했을까 싶어 궁금증이 먼저 일었다.

옛날 빨간 두건을 쓰고 바느질을 즐겨하는 “빨간 두건 아씨”와 늘 함께 하는 일곱 동무가 있었으니 바로 자, 가위, 바늘, 실, 골무, 인두, 다리미이다.
하루는 빨간 두건 아씨가 살짝 낮잠이 든 사이 서로 자신이 제일 중요하다고 뽐내기 시작한다.
그 소리에 잠이 깬 빨간 두건 아씨는 아무리 일곱 동무들이 잘 한다하여도 자신이 없으면 무슨 소용이냐고 화를 내며 다시 잠이 든다.
일곱 동무는 아씨에 말에 서운해 슬퍼할 때 아씨는 일곱 동무가 모두 사라져버리는 꿈을 꾸게 된다.
그리고 서로 하나라도 없으면 안 되는 소중한 존재임을 깨닫게 된다.

요즘 아이들은 엄마가 집에서 바느질하는 모습을 보기가 쉽지 않다.
나 역시 단추나 달면 모를까 결혼하면서 준비한 반짇고리를 열어 볼 일이 없다.
그러니 바느질 도구에 대해 낯설기만 할 것이고 그 쓰임새 역시 모르는 데 당연할 것이다.
옷감을 재는 자, 그 옷감을 자르는 가위, 그 자른 옷감을 꿰매는 데 필요한 바늘과 실, 그리고 바느질한 옷감을 잘 펴주는 인두와 다리미의 쓰임은 그림책을 보다보면 저절로 익히게 되고 옷이 만들어지는 과정 또한 어렵지 않게 알게 된다.
또 어려운 낱말이 등장하지 않으니 막힘없이 술술 있으며 그림책 보는 재미를 만끽 할 수도 있다.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이 책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소박하지만 정갈한 옛날 부인네들의 방안 모습을 잘 나타낸 소품과 각각의 특징을 잘 살린 그림이라 할 수 있다.
표지부터 시작되는 그림은 앞표지에는 밖을 내다보는 일곱 동무를 밖에서 본 모습을 그려 넣었고 뒤표지는 방안에서 본 뒷모습을 담고 있어 색다른 멋을 주고 있다.
그리고 키가 크고 날씬한 자부인과 늘 불을 안아야 하는 다리미 소저의 붉은 볼과 오랜 세월 아씨의 손끝을 지켜주었던 골무 할미까지 각각의 특징을 잘 살린 그림만으로도 동무들의 쓰임을 짐작할 수 있다.
거기다 일곱 동무들이 제 자랑에 정신이 없을 때 낮잠 자는 아씨의 변화하는 모습은 나중에 어떤 불호령이 떨어질지 짐작하게 한다.

너무나 뚜렷한 주제를 담고 있는 그림책이지만 여러 번 반복해 읽게 되는 이유는 글뿐만이 아니라 그림을 보는 즐거움을 주기 때문이다.
우리 아이들도 매번 보는 장면이지만 홍실 각시가 가장 아끼는 실을 물어뜯어 버리는 장면은 볼 때마다 크게 웃고 늘 새로워한다.
이 세상 어떻게 더 소중하고 덜 소중한 게 있으랴 만은 우리는 가끔 그 소중함의 크기를 수량으로 나타내 순서를 세우고 싶어 한다.
모두가 소중한 존재, 누구 하나 없으면 안 되는 존재들이 한데 어울려 행복해 하는 모습에 저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