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로니카 넌 특별해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00 | 글, 그림 로저 뒤봐젱 | 옮김 김경미
연령 5~9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4월 30일 | 정가 9,000원
구매하기
베로니카, 넌 특별해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베로니카라  넌 특별해.. 사람들은 제각기 모두다 특별하다.

특별히 누구 한사람만이 특별한 부분은 아니다. 우리 아이들도 모두다 주목 받고 싶어하고 또한 가장 특별하고 싶은 마음을 가지고 싶을 것이다. 이부분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다 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

이책의 주인공 베로니카라는 평범한 하마로 그렇게 특별히 눈에 띄는 하마는 아니다. 하지만 너무나도 특별하고 주목받고 싶은 하마이다.  하마들의 무리속에서는 베로니카의 존재는 그다지 특별하게 보이는 존재가 아니다 보니 하마무리속을 떠나  다른 곳으로 길은 떠나기로 결심을 했다. 그래서 도시를 가게 되었다. 그 도시는 사람들이 사는 곳에서는 베로니카는 특별해 보였다. 사람들과 똑같이 생긴 모습이 아니다 보니…

베로니카는 도시에서의 생활은 기존에 살던곳과 많이 달라서 피해를 주게되고 끝내는 감옥에 가는 사태가 일어나기도 했다. 그러나 마음씨 고운 할머니 덕분에 풀려나게 되었지만 베로니카는 고향이 그리워서 다시 고향으로 가게 되었다는 이야기 이다.

우리는 언제나 내 존재가 특별하고 대우를 받기를 원하는 부분이 많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는 노력을 열심히 해야 하는 부분이다. 단지 내가 다른곳에 간다고 해서 이루어지는 부분은 아닌듯 싶다. 베로니카가 자신의 존재를 특별하게 만들기 위해서 하마무리에서 벗어나 도시로 떠났지만 그부분으로 특별한 존재가 될수 있는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마 무리속에서도 우리는 계속 특별해지도록 노력을 열심히 하면 언젠가는 나의 존재가 특별하고 다른사람에게도 인정을 받는다고 생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