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려주는 엄마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48 | 글, 그림 유타 바우어 | 옮김 이현정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5년 6월 14일 | 정가 9,000원
수상/추천 독일 아동청소년 문학상 외 4건
구매하기
고함쟁이 엄마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지은이 유타 바우어의 [율리와 괴물]을 너무 좋아한 아이 덕분에 저도 팬이 되었습니다. 아이들의 눈 높이에서 바라보는 마음을 아주 예쁜 펭귄으로 잘 표현한 책입니다.

“오늘 아침, 엄마가 나에게 소리를 질렀어요.  깜짝 놀란 나는 이리저리 흩어져 날아갔지요. 내 머리는 우주까지 날아갔고요, 내 몸은 바다에 떨어졌어요. 두 날개는 밀림에서 길을 잃었고요, 부리는 산꼭대기에 내려앉았어요. 꼬리는 거리 한가운데로 사라져 버렸지요…….”

무심코 아이에게 짜증이나 소리를 지르고 나서 후회하신 적 있으시죠? 엄마는 아이가 맘에 안들어서 그런 것이 아니고, 어떤 행동 때문에 그랬을 텐데… 아이들은 엄청난 상처를 받게 됩니다. 이 책에서도 말해주지만…. 우주까지 흩어지는 아이의 마음을 한데 모아주세요.  어떻게요…? 바로 ….. “아가야, 미안해.”   아이는 엄마의 이 말에 다시 신뢰감으로 사랑을 느끼게 됩니다.

제목만 봐서는 엄마는 엄청난 고함쟁이 인줄 알았어요.  책 한권을 다 읽고 났을 때는 엄마로서 어른으로서 아이에게 쪼그만 마음의 상처라도 주지 말아야 겠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