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친구 커트니? 허스키와 다롱이!!!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9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고승희
연령 4~6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6년 5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내 친구 커트니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정윤이 할아버지 집에 ‘허스키’와 ‘다롱이’란 친구가 있답니다. 그래서 더욱 정이 가는 책이네요.

물론 집 밖에서 키워 항상 냄새나는 허스키와 다롱이지만 어떨 땐 용기내어 밥도 주고 물도 주고 할아버지 흉내내며 막대기로 혼내기도 한답니다.

커트니는 요리도 하고, 바이올린 연주도 하고 마술도 부리줄 아니 커트니가 있으면 참 좋겠다고 말하는 정윤이입니다. 커트니가 사라져버렸을 때 너무 서운해하며 “왜? 왜? 어딨어?”라고 계속 묻네요.

아이들이 탄 작은 배가 떠내려갈 때 누군가가 배를 끌어주는데 “누구였을까요? 누가 도와줬는지 아나요?” 라고 물으니  주저없이 “커트니!!!” 라고 어린 성윤이도 외칩니다. 저 멀리 커트니 모습이 보이는 것 같다고 말합니다.

아이들은 물론 어른에게도 무척 친근감있는 개를 소재로 너무나도 사랑스럽게 표현한 책!  책에 실린 다양한 그림만 보면서도 아이들과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잘 꾸며진 책인 것 같습니다.

정윤이와 성윤이에게 커트니가 좋은지 허스키와 다롱이가 좋은지 물으니 그래도 ‘허스키’와 ‘다롱이’가 좋다네요. 이번 추석에도 아침부터 차례도 지내지 않고 다롱이와 허스키를 보러 밖에 나왔답니다.  우리 할아버지 집 보물 1호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