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와 아이의 세상 엿보기!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08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이상희
연령 6~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3년 9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셜리야, 물가에 가지 마!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부모님(특히 엄마)이 아이들에게 주로 하는 일상적인 염려의 말들!

피곤함에 지쳐 주무시는 아빠의 모습!

그런 말에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상상의 세계를 펼치는 아이들!


물가에 갈까봐, 새 신이 더러워질까봐…

엄마는 걱정 어린 말들을 계속 하지만 셜리는 자신의 세계에 빠져 즐거워하며 해적도 만나 싸우고

보물도 캐러 보물섬에 갑니다.


어른들의 세계와 아이들의 세계를 대조적으로 잘 표현한 책입니다.

이 책을 보면서도 저는 부모의 모습에 시선이 가는데, 두 아들은 바이킹, 해적, 보물섬, 지도 나오는 장면들을 즐겁게 보며 많은 질문을 합니다. 


평소 설거지하고 청소하며 아이들에게 외치는 일상의 말들을 떠올리게 하는 책이네요.

“베란다에 가지마! TV 위에 올라가지마! 엄마 청소하니까 장난감 제자리에 갖다놔…”

하지만 두 아들은 제 말에 아랑곳하지 않고 베란다 화분을 뒤엎고 TV 옆에 소변보고 책장의 책이랑 장난감을 모두 꺼내며 즐거워 소리 지른답니다. 마냥 즐거워하며 해맑은 모습으로 엄마를 쳐다보니 어쩌겠어요.

 

책을 통해 서로 다른 세상을 이해하게 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