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를 배워요

연령 5~7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3년 3월 21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펠레의 새 옷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아직 어리지만 우리 아이에게 이제 부터라도 슬슬 경제 개념을 세워 주고 싶어하던차에, 경제관련 교육을 어떻게 해야 하나~ 나름 고민하던 중에 만나게 된 <펠레의 새 옷>.  이 책은, 아! 정말 책이란 이래서 좋구나~라고 다시금 느끼게 해준 책이기도 하다.  그림책의 고전 답게 내용이나 그림 또한 얼마나 이쁘던지~^^.

경제교육을 해보겠단 생각에 몇 달 전에 아이가 해주는 심부름 마다 각각 100원씩의 가치를 매겨서 그만큼의 용돈을 준 적이 있었다.  아직은 돈을 쓰는데 익숙하지 않은 우리 아이는 돈이 있거나 없거나 별 상관이 없는지라~ 자신이 한 심부름의 가치를 별로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았다.  그래서 그 방법을 몇 주 하다가 그냥 접어 버렸다.  기쁜 마음으로 엄마를 도와주는 모습이 더 이뻐 보이기도 하고, 아직 내 아이에겐 그렇게 가르칠 때가 덜 된 것 같기도 해서였다.  그래도 노동의 가치, 돈의 의미등 경제 개념을 알려 주면 참 좋을 텐데~라고 생각 하던 중 이 책을 알게 되었다.  아이랑 함께 읽으면서, 아! 내가 찾던 바로 그 그림책이구~ 했다.  아직 아이가 어리다보니 깊이있는 내용을 다루는 경제도서보다는 유아들 눈높이에 맞춰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그림책이여서 참 좋았다.  

<펠레의 새 옷>에 등장하는 주인공 펠레는 조그마한 남자아이다.  하지만 얼마나 야무진 아이던지… 책의 첫 페이지에 보면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혼자서 새끼 양을 잘 보살피는 펠레임을 알려주는데 그러는 아이답게 어떤 일에도 참말 똑부러지게 해낸다~^^.  펠레가 보살피는 그 새끼 양이 무럭무럭 자라는 만큼 펠레의 키도 쑥쑥 자라고,  그대신 펠레가 입고 있는 외투는 점점 짧아진다.  어느 날 펠레는 자신이 돌보는 새끼 양의 털을 깍아 할머니에게 양털 손질을 부탁한다.  할머니는 양털을 다듬는 동안 당근 밭의 잡초를 뽑아 달라 하고… 또다시, 다듬어진 양털에서 털실을 뽑아주길 할머니에게 부탁하자 할머니는 그렇게 해주는 대신 소들에게 풀을 먹이라고 한다.  양털을 물들일 물감도, 옷감을 짜는 것도, 그 옷감으로 옷을 만들게 되기까지 펠레는, 가족과 이웃들에게 그 만한 댓가를, 자신이 할 수 있는 만큼의 노동으로 치룬 후에 새 옷을 얻게 된다는 이야기다.

양털이 옷이 되는 과정을, 그림으로 살펴 보면서 쉽게 익힐 수 있어 좋고… 펠레가 그 옷을 얻기까지 치른 노동의 가치에 대해서 아이와 함께 여러모로 생각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좋았다.  어떤 것이든 거저 얻어 지는 것은 없음을… 서로 상응하는 가치의 교환으로 이루어지는 것임을,  내용만큼이나 예쁜 그림을 보며 자연스럽게 알아 갈 수 있으니 얼마나 좋은가~^^. 

파란 물감으로 펠레가 직접 물들인, 그 양털로 만든 새 옷을 입고서 새끼 양에게 고맙다는 인사도 잊지 않는 펠레~^^.  그 펠레를 바라보며 미소짓는 가족과 이웃들의 모습을 보며, 이것이야말로 참말 제.대.로.된 교육이구나~느끼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