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셜리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08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이상희
연령 6~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3년 9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셜리야, 물가에 가지 마!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셜리와 부모님은 바닷가로 피크닉을 간다. 그곳에서 부모님과 신나게 놀았겠지? 행복한 시간을 갖었겠지? 정말 그랬을까?

  셜리 부모님은 바닷가로 셜리를 데리고 피크닉은 나오셨다. 그러나 날씨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놀아주지 않는다. 그래서 부모님은 바닷가에 의자를 피고 그곳에서 앉아계신다. 엄마는 뜨개질을 하고 계시고 아빠는 신문을 보시면서 말이다.  셜리는 혼자 바닷가를 서성인다.

  부모님은 바닷가에 놀러오셨지만 실은 바닷가에 오지 않으니만 못하다.  집에서 하던 대로만 행동을 하시기 때문이다. 집에서나 바닷가에서나 똑같으신가보다.  .. 반면 셜리는 바다를 보고 신이 난다.  그런 셜리의 마음을 부모님은 이해하려고 하지 않으시고 계속 잔소리만 하신다. 마침 바닷가에 한 개가 서성거렸는데 부모님은 그 개랑 놀지 말라고 하신다. 하지만 셜리는 그 떠돌이개를 데리고 바닷가에서 큰 모험을 한다.  해적을 무찌르고  보물 지도를 얻어 보물을 찾는다.  셜리는 참 신이 났겠지?

  부모님은 시간이 되자… 셜리의 마음 상태는 살펴보지도 않으시고 집에 가자고 하신다. 부모로서의 역할을 다하는 듯 보이지만 오히려 역효과만 나고 있다. 이렇게 부모가 아이들을 이해해주는 마음이 없다는 것.. 많은 나쁜 결과로 나타날 것만 같아 걱정이 된다. 어설퍼도 진심으로 아이를 생각해주는 것이 좋을텐데..  어른 입장에서 보면 그것도 쉽지는 않다. 아이에 대해 자신의 잣대만 들이대고 있으니 말이다.  이 책은 어른과 아이의 매개체가 될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