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커트니!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9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고승희
연령 4~6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6년 5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내 친구 커트니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아이들에겐 애완견이 생긴다. 예쁘게 생긴 개일까?  똑똑한 개일까? 아니면 비싼개일까? 어떤 개일까?

 아이들은 부모님을 졸라 개를 키우기로 한다.  아이들이 사온 개는 부모님의 바램과는 아무도 데려가고  싶지 않게 생긴 지저분한 개이다. 아이들은 그 개를 커트니라고 하고 좋아한다. 하지만 부모님들은 개의  겉모습을 보고 안 좋아하신다.

 커트니는 외모와는 다르게 못하는 것이 없는 만능개이다.  요리면 요리, 바이올린 연주면 연주. 아기 돌보는 것. 집안일. 못하는 것이  없다.  엄마와 친구의 역할을 포함한 모든 것을 해내는 슈퍼 개인 것이다. 아이들의 착한 마음 때문에 그런 개를 만나게 해준 걸까? 하지만  어느 날 커트니는 사라진다.  아이들은 너무 슬퍼하지만 부모님들은 커트니에게 매몰차게 그럴 줄 알았다고  얘기하신다. 아.. 어른의  정 없음이여!

  어느 날 가족들은 바닷가로 놀러간다. 아이들은 사고가 날 뻔했는데 무사히  배가 모래사장으로 정박했다. 누가 그랬을까?

 내용도 재미있고 감동도 주는 이야기이다. 처음에 앞표지를 봤을 때 개가 여행가방을 끌고 있는 모습에  웃음이 나왔다. 하지만 이 개를 보고 개가 좀 지저분하게 생겨서 별기대는 하지 않았다. 하지만  커트니가  가족을 위해 하는 행동들을 보고 몹시 감동을 받았다.  가족들을 위해 즐겁게 희생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하지만  그렇게 희생한 것과는 상관없이 부모님에 커트니는 잊혀져가고 나쁘게 남는다. 이럴 때 보면 어른이 얼마나 우매한지 확실하게 보여준다. 하지만 아이들의 마음 속에는 커트니는 사랑스런 개로 남아있다.